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엡스타인 성착취 피해자 "14살 때 트럼프 만나" 증언

송고시간2021-12-02 15:39

beta

아동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한 피해 여성이 당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법정에서 진술했다.

1일(현지시간) UPI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 맨해튼 연방지법에서 열린 길레인 맥스웰의 재판에서 '제인'이라는 한 피해 여성이 증인으로 나와 엡스타인이 도널드 전 대통령을 만나는 데 자신을 데려간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제인'은 도널드 전 대통령을 만난 것은 자신이 14살 때였고, 장소는 플로리다 팜 비치에 있는 마라라고 리조트라고 진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체적 언급은 안해…"엡스타인 제트기에서 앤드루 왕자 봤다"

맥스웰 가족이 재판이 열리는 동안 법정 밖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021. 12. 1 photo@yna.co.kr

맥스웰 가족이 재판이 열리는 동안 법정 밖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021. 12. 1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아동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르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한 피해 여성이 당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법정에서 진술했다.

1일(현지시간) UPI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 맨해튼 연방지법에서 열린 길레인 맥스웰의 재판에서 '제인'이라는 한 피해 여성이 증인으로 나와 엡스타인이 도널드 전 대통령을 만나는 데 자신을 데려간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맥스웰은 엡스타인의 미성년자에 대한 성범죄를 도와준 혐의로 기소된 전 여자친구다.

'제인'은 도널드 전 대통령을 만난 것은 자신이 14살 때였고, 장소는 플로리다 팜 비치에 있는 마라라고 리조트라고 진술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백악관에 입성하기 약 20년 전이다.

이 여성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어떤 '부적절한' 행동을 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관여했던 1998년 미스 10대 선발대회에 자신이 참가했었다는 점은 인정했다.

그러나 이 여성은 대회에 참가한 시점이 엡스타인이 리조트에 데려가기 전이었는지, 엡스타인과 왜 리조트에 갔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엡스타인과 함께 찍은 사진과 엡스타인에 대한 인터뷰 등이 공개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주목받았다.

2002년 뉴욕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는 엡스타인에 관해 "멋진 녀석", "같이 어울리면 정말 재미있다"고 표현했다.

지난해 맥스웰이 사법당국에 체포된 후엔 "어떻든 간에 그녀가 잘 있기를 바란다"며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 피해 여성은 또 영국의 앤드루 왕자가 엡스타인의 개인 전용기에 있는 것을 봤다고 기억했다. 앤드루 왕자는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엡스타인의 개인 제트기 조종사로 25년간 일한 로렌스 비소스키가 전용기에서 빌 클린턴·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앤드루 왕자 등을 봤다고 진술한 바 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