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태원 동생 최재원 수석부회장 SK온 갈듯…이달 중순 이사회서 결정

송고시간2021-12-02 15:15

beta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SK이노베이션[096770]의 배터리 사업 자회사인 SK온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보인다.

2일 재계에 따르면 SK온은 이달 중순께 이사회를 열어 최 수석부회장을 임원으로 선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최 수석부회장이 배터리 사업 발굴에 큰 역할을 했던 만큼 SK온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김보경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동생인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이 SK이노베이션[096770]의 배터리 사업 자회사인 SK온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보인다.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일 재계에 따르면 SK온은 이달 중순께 이사회를 열어 최 수석부회장을 임원으로 선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수석부회장은 현 지동섭 사장과 함께 SK온 대표를 맡을 가능성이 있다.

최 수석부회장은 2013년 횡령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후 모든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고, 현재 SK E&S의 미등기 임원만 맡고 있다.

하지만 지난달 취업제한이 풀리면서 이번 인사에서 SK E&S나 SK이노베이션으로의 복귀가 점쳐졌다. 그가 배터리나 수소 등 소위 '그린 비즈니스'에 관심이 컸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이날 발표된 SK그룹의 계열사별 인사에서 최 수석부회장은 어디에도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 때문에 가장 늦게 이사회가 열리는 SK온으로의 이동이 유력시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최 수석부회장이 배터리 사업 발굴에 큰 역할을 했던 만큼 SK온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