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도 '커닝 방지' 골몰…학생마다 문제 다르게 출제

김일성종합대학, 알고리즘 적용한 새 평가체계 개발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본관과 1·2호 교사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본관과 1·2호 교사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본관과 1·2호 교사. 2021.7.7 [김일성종합대학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북한이 수험생의 부정행위를 방지하는 새로운 문제 출제 시스템을 만들었다.

4일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에 따르면 북한 최고 명문대 김일성종합대학은 최근 새로운 학생 실력 평가체계 개발을 마쳤다.

새로운 평가체계의 가장 큰 특징은 학생 개개인이 보는 시험지의 문제를 모두 다르게 내도록 한 점이다.

기존의 북한식 시험은 책상의 물리적 간격을 떨어뜨려 다른 학생의 시험지를 볼 수 없게 하는 식으로 부정행위를 방지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과거 북한에서는 시험장에서의 부정행위를 주제로 한 '곁눈질 말아'라는 이름의 동요가 만들어져 공식 출판 잡지에 실릴 정도로 커닝이 심심치 않게 일어났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그간 당국은 시험 부정행위를 방지하고자 큰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추측되며 새 평가체계 개발도 그 일환으로 풀이된다.

조선의오늘도 "새로운 학생 실력 평가체계는 안을 갈라 시험을 치던 지난 시기의 방법에서 벗어나 매 학생의 시험문제를 서로 다르게 제시해 서로 토론하는 공간을 없애고 학생들이 자기 시험문제를 푸는 데만 집중하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개별 학생에게 주는 상이한 시험 문제들은 '문제은행' 방식으로 취합해 관리하며,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무작위 배분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매체는 "교원들은 시험지식별자수를 10만개 정도로 확정했으며 알고리즘 작성에서 나서는 문제들을 원만히 해결했다"고 전했다.

새 평가체계는 "모든 사회과학 과목에 적용할 수 있다", "각급 교육 단위들의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는 설명으로 미뤄 김일성대 사회과학 강의부터 적용한 뒤 다른 분야로 확산할 전망이다.

매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시기 교육 부문에서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문제의 하나는 교육 방법을 시대적 요구에 맞게 끊임없이 개선해 교육의 질을 높이는 것"이라고 교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김일성종합대학에서 마스크 쓰고 대면수업 듣는 북한 학생들
김일성종합대학에서 마스크 쓰고 대면수업 듣는 북한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외홍보용 월간 화보 '조선'은 11월호에서 북한 최고 명문대 김일성종합대학 강의실에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쓰고 대면수업에 임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보도했다. 김일성종합대학은 1946년 10월 1일 개교했다. 2021.11.2 [북한 대외용 화보 '조선' 11월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