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산 '여중생 집단폭행' 피해 경찰 초기 대응 부실했다

송고시간2021-12-02 15:17

beta

경남 양산에서 발생한 외국 국적 여중생 집단폭행과 관련해 경찰 초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2일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올 7월 3일 자정께 경남 양산시 모처에서 외국 국적 여중생이 또래 4명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조금 더 신경 써서 초동대응을 했다면 사전에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의견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고 출동 경찰, 베란다 있던 여중생 못 찾아…피해진정 한달 후 늑장조사

경찰 "단순 가출에 영장 없어 한계…피해자 미출석으로 조사 늦어져"

여학생 또래 집단폭행(PG)
여학생 또래 집단폭행(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양산=연합뉴스) 박정헌 한지은 기자 = 경남 양산에서 발생한 외국 국적 여중생 집단폭행과 관련해 경찰 초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2일 나오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올 7월 3일 자정께 경남 양산시 모처에서 외국 국적 여중생이 또래 4명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

가해 학생들은 속옷 차림인 피해 학생의 손과 다리를 묶고 뺨을 때리는 등 2∼3시간가량 폭행하고 이를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피해 학생은 가출한 뒤 지인이던 가해 학생들과 함께 지내던 중 폭행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조금 더 신경 써서 초동대응을 했다면 사전에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의견이다.

최초 신고는 지난 1일로 양산 모처에 가출 학생들이 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이곳엔 피해 학생과 집주인 딸이 있었으나 피해 학생에 대한 가출 신고도 되지 않았던 상황이라 경찰은 간단한 확인을 거친 뒤 철수했다.

지난 2일 오후 6시 30분께 피해 학생의 이모가 경찰에 가출 신고를 한 뒤 범행 장소로 직접 들어갔다.

이때 피해 학생은 이모에게 들키기 싫어 베란다 세탁기 옆에 숨은 상황이었다.

피해 학생을 찾지 못한 이모는 그곳에 있던 가해 학생들에게 훈계하던 중 이들이 욕을 하자 흥분해 뺨을 때려 가해 학생들이 경찰에 폭행 신고를 넣기도 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안방과 화장실을 뒤졌으나 베란다는 확인하지 못한 바람에 세탁기 옆에 숨은 피해 학생은 찾지 못했다.

경찰은 단순 실종 신고에 영장 등 강제적으로 수사할 권한이 없던 상황에서 꼼꼼하게 현장을 살펴보는 데 한계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오후 10시 10분께 이모로부터 피해 학생의 위치추적을 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왔으나 피해 학생의 휴대전화가 꺼진 상태라 사건 현장에서 10㎞ 떨어진 기지국으로 위치가 뜨는 바람에 찾지 못했다.

이 사이 피해 학생은 가해 학생들과 술을 마시다 자정께부터 본격적인 폭행이 벌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피해 학생이 술을 강제로 마셨는지 여부는 양측 진술이 달라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

가해 학생들은 피해 학생이 평소 버릇없이 굴었다는 이유에다 이모로부터 뺨까지 맞아 감정이 더해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만약 피해 사실을 외부로 발설 시 이모에게 뺨을 맞은 합의금 1천500만원을 요구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사건 다음 날인 4일 피해 학생은 인근 지구대에 진정서를 제출했으나 조사가 이뤄진 건 약 한 달이 지난 8월 13일이었다.

경찰은 진술을 받기 위해 계속 출석을 요구했으나 오지 않아 강제소환을 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시간이 지체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양산교육지원청은 학폭심의위를 개최하고 심리상담 및 조언 등 피해자 보호조치와 접촉 금지 및 보복행위 금지, 사회봉사 8시간, 학생 특별교육 6시간, 보호자 특별교육 5시간 등 가해자 징계를 했다.

경남도교육청은 학교 다문화 이해 교육 실시 요청, 관계 회복지원단 지원, 다문화 학생 상담 등을 통한 관리, 대안 프로그램 운영 등 학교생활 적응력 향상 방안 모색 등 후속 조치를 할 방침이다.

경찰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 중학생 2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다른 2명은 촉법소년(형사미성년자, 만 10세 이상 14세 미만)이어서 울산지법 소년부로 넘겨졌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