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 여친과 눈 맞았지" 대리기사 폭행 50대 징역형 집행유예

송고시간2021-12-02 14:28

beta

대구지법 형사2단독 김형호 판사는 운전 중이던 대리운전 기사를 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받을 것과 80시간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27일 자정께 경북 칠곡군에서 대리기사 B(57)씨가 운전하는 승용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B씨를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판사는 "동종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피고인이 다시 범행해 죄질이 좋지 않고 범행 위험성이 높지만 잘못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법정CG
법정CG

[연합뉴스 TV 캡처]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2단독 김형호 판사는 운전 중이던 대리운전 기사를 폭행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 받을 것과 80시간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27일 자정께 경북 칠곡군에서 대리기사 B(57)씨가 운전하는 승용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B씨를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승용차에 함께 타고 있던 자신의 연인과 B씨가 눈이 맞았다고 하면서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도 받았다.

김 판사는 "동종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피고인이 다시 범행해 죄질이 좋지 않고 범행 위험성이 높지만 잘못을 시인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