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시뮬레이션 해보니…

송고시간2021-12-02 13:01

beta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한 데 대한 대한 우려가 해소되지 않는 가운데 중국 연구진이 오염수 확산을 보여주는 최신 시뮬레이션 결과를 내놓았다.

'중국과학' 잡지사에 따르면 칭화(淸華)대학 연구진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바다로 방류될 때 주요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3중수소)의 확산을 미시, 거시적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영문 학술지 '국립과학리뷰'(NSR·National Science Review)를 통해 발표했다.

일본이 2023년부터 후쿠시마 해안에서 1㎞ 밖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원전 오염수는 해양 생물을 통해 인간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방사성 핵종을 갖고있으며, 방류 기준을 충족하려면 70% 이상이 2차 처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中연구진, 방사성물질 '트리튬' 확산 최신 모델 실험 결과 발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오염물 확산 시뮬레이션 결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오염물 확산 시뮬레이션 결과

(서울=연합뉴스) ㎥당 약 0.29Bq(베크렐)을 1단위로 한 트리튬 확산 거시(b), 미시(c) 분석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도표 d는 미야자키를 비롯한 3개 도시 인근 바다의 트리튬 오염물 농도 곡선, e는 미시와 거시 농도 곡선을 비교한 것이다. 12.02. [Science China Pres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한 데 대한 대한 우려가 해소되지 않는 가운데 중국 연구진이 오염수 확산을 보여주는 최신 시뮬레이션 결과를 내놓았다.

'중국과학' 잡지사에 따르면 칭화(淸華)대학 연구진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가 바다로 방류될 때 주요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3중수소)의 확산을 미시, 거시적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영문 학술지 '국립과학리뷰'(NSR·National Science Review)를 통해 발표했다.

NSR은 개방형 정보열람 학술지로 중국과학원의 후원을 받아 발행되고 있다.

일본이 2023년부터 후쿠시마 해안에서 1㎞ 밖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원전 오염수는 해양 생물을 통해 인간에게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방사성 핵종을 갖고있으며, 방류 기준을 충족하려면 70% 이상이 2차 처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트리튬의 확산을 미시적, 거시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분석 모델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실험한 결과, 오염수 방류 120일 내에 위도 30도, 경도 40도에 걸쳐 오염물이 급속히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물은 북위 35도 인근에 집중됐으며, 해류의 영향으로 경도보다 위도 방향으로 더 빨리 확산했다. 오염수 방류 1천200일 뒤에는 오염물이 북태평양 거의 전역으로 확산하며 동쪽으로는 북미 해안, 남쪽으로는 호주에 이르게 되며, 이후 적도 해류의 영향으로 남태평양으로도 급속하게 퍼져나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방류 2천400일이 지나면 인도양도 영향을 받고, 3천600일 뒤에는 태평양 전역으로 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상 기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트리튬 확산 시뮬레이션 결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트리튬 확산 시뮬레이션 결과

[Science China Pres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원전 오염수가 후쿠시마(북위 37.3도)에서 방류됐음에도 오염 중심 해역은 북위 35도 선을 따라 동쪽으로 이동하는 특이한 현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북위 30도에 위치한 일본 미야자키와 중국 상하이, 미국 샌디에이고 인근 바다의 오염물 농도를 분석한 결과, 후쿠시마와의 거리에 따라 미야자키, 상하이, 샌디에이고 순으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 도시 모두에서 오염물 농도가 처음에는 급증하다 안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샌디에이고의 경우 가장 나중에 영향을 받지만, 오염물 농도가 지속해서 늘면서 미야자키보다 더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후쿠시마 앞바다가 남쪽으로 흐르는 오야시오 해류와 북쪽으로 흐르는 구로시오 해류가 만나는 해역으로, 방류된 원전 오염수가 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흐르지 않고 서풍을 타고 동쪽으로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방류 초기 아시아 해안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춰야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북미 인근에 오염물이 집적하는 것이 문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팀은 이번에 활용된 모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 1년 뒤인 2012년 세슘-137 확산을 시뮬레이션한 독일 헬름홀츠해양연구소(GEOMAR) 모델 등보다 더 많은 자료와 최신 방류 계획 등을 반영해 더 구체적인 전망을 담고있다고 밝혔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