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훈 안보실장 방중…"한중관계·한반도문제 전반적 논의"(종합)

송고시간2021-12-02 14:06

beta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제츠(楊潔篪)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협의를 위해 2일 중국을 방문했다.

서 실장은 이날 오전 정부 전용기(공군 3호기) 편으로 톈진(天津) 국제공항에 도착해 숙소로 이동했으며, 오후에 톈진 시내에서 양 정치국원과 6·25전쟁 종전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현안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 실장은 도착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이 한중수교 30주년이니 양자관계에 대해 전반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제츠와 협의 위해 정부 전용기 편으로 톈진 도착

한중협의차 톈진 도착한 서훈
한중협의차 톈진 도착한 서훈

(톈진=연합뉴스) 베이징 특파원단 공동취재단=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2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과의 협의를 위해 중국 톈진에 도착했다. 서 실장이 현지 숙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2

(톈진=연합뉴스) 베이징 특파원단 공동취재단·조준형 특파원 =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제츠(楊潔篪)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과의 협의를 위해 2일 중국을 방문했다.

서 실장은 이날 오전 정부 전용기(공군 3호기) 편으로 톈진(天津) 국제공항에 도착해 숙소로 이동했으며, 오후에 톈진 시내에서 양 정치국원과 6·25전쟁 종전선언을 포함한 한반도 현안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 실장은 현재까지 한미 간에 진전된 종전선언 논의를 중국 측에 설명하는 한편,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6·25 전쟁 정전협정의 서명국으로서 종전선언에 당사자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외교 채널을 통해 분명히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실장은 도착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년이 한중수교 30주년이니 양자관계에 대해 전반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에 요소수 사태에서 봤듯이 좀 서로 긴밀하게 사전에 주의깊은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지 않나"라며 "그런 것들을 전반적으로 의논하고 또 한반도 문제도 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종전선언 논의 전망을 묻는 말에 "전반적으로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서훈 실장(왼쪽)과 양제츠 정치국원 (CG)
서훈 실장(왼쪽)과 양제츠 정치국원 (CG)

[연합뉴스TV 제공]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