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양조사원·극지연구소, 무인장비 투입 세종기지 주변 조사

송고시간2021-12-02 13:16

beta

국립해양조사원은 극지연구소와 협력해 3일부터 내년 2월까지 남극 세종과학기지 주변에 대한 해양조사를 한다고 2일 밝혔다.

해양조사원은 극지연구소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등을 활용해 2017년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부근 수심과 해수 흐름, 조석 등에 대한 해양조사를 시작했으며 2019년부터는 조사 범위를 세종기지 부근으로 확대했다.

이번 3차 세종기지 부근 해양조사에는 기존 조사선으로 접근할 수 없었던 얕은 해역까지 조사하기 위해 무인조사선, 무인항공기 등 무인장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무인 조사선
무인 조사선

[국립해양조사원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국립해양조사원은 극지연구소와 협력해 3일부터 내년 2월까지 남극 세종과학기지 주변에 대한 해양조사를 한다고 2일 밝혔다.

해양조사원은 극지연구소 쇄빙연구선 아라온호 등을 활용해 2017년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부근 수심과 해수 흐름, 조석 등에 대한 해양조사를 시작했으며 2019년부터는 조사 범위를 세종기지 부근으로 확대했다.

이번 3차 세종기지 부근 해양조사에는 기존 조사선으로 접근할 수 없었던 얕은 해역까지 조사하기 위해 무인조사선, 무인항공기 등 무인장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마리안소만, 아들레이소만 등 얕은 해역의 해저지형을 조사해 우리나라 남극 연구 거점인 세종기지 주변 해도를 완성한다는 목표다.

세종기지 주변 해도가 완성되면 연구를 위한 조사 장비를 해저나 연안의 적절한 위치에 안전하게 설치할 수 있게 되며 해양으로 이동할 때 위험요인도 미리 확인할 수 있어 연구진 안전 확보에도 도움이 된다.

정태성 해양조사원장은 "이번 해양조사는 코로나 확산 속에서도 남극에서 활동하는 우리나라 연구진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된다"며 "세종기지 주변 해도가 완성되면 해상교통 안전에 필요한 항행 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 연구진 연구 활동에 상당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인 항공기
무인 항공기

[해양조사원 제공]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