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가 감기처럼 쇠퇴? 영국학자 "꼭 그런건 아냐" 경고

송고시간2021-12-02 11:32

beta

코로나19가 변이를 반복하다 결국 감기처럼 약해질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임페리얼칼리지런던의 발병분석·모델링 그룹 대표인 닐 퍼거슨 교수는 1일(현지시간) 하원에서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대처방안을 주제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퍼거슨 교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진화를 통해 더 쉽게 전파되지만 그렇다고 덜 위험해지지는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의회 오미크론 대책회의 출석해 증언

"더 위험해진 코로나19 알파, 델타 변이가 사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NIAID(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코로나19가 변이를 반복하다 결국 감기처럼 약해질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임페리얼칼리지런던의 발병분석·모델링 그룹 대표인 닐 퍼거슨 교수는 1일(현지시간) 하원에서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대처방안을 주제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퍼거슨 교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진화를 통해 더 쉽게 전파되지만 그렇다고 덜 위험해지지는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파력과 위험성은 기본적으로 관계가 없다는 얘기다.

퍼거슨 교수는 "바이러스는 인체의 호흡기 안에서 빨리 복제하고 빠져나오는 데 관심이 있을 뿐, 열흘 뒤 누가 죽든 말든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바이러스가 시간이 지나면 덜 위험해지는 사례가 있지만 모두 똑같은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탈리아 코로나19 중환자실
이탈리아 코로나19 중환자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특히 수많은 중증 사례를 유발한 코로나19 변이인 알파와 델타를 통념과 다른 대표적 사례로 지목했다.

퍼거슨 교수는 "지금까지 지켜본 바로는, 알파 변이는 우리가 치료제를 갖고 있었다는 사실을 고려해 보정할 때 원래 바이러스보다 조금 더 중증 위험도가 높았고 델타 변이는 중증 위험도가 더 높았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의 위험성과 관련해 퍼거슨 교수는 불확실성을 강조하면서도 경계해야 한다는 태도를 취했다.

퍼거슨 교수는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변이들보다 심한 증세를 일으킬지, 약한 증세를 일으킬지는 지금으로선 너무 일러서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지금까지 추세는 중증 위험도가 낮은 쪽이 아니라 높은 쪽"이라며 "다행히도 지금은 더 나은 치료법으로 맞설 수 있어 대유행 시작 때보다 중증환자의 생존 가능성이 훨씬 커졌다"고 덧붙였다.

보츠와나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지에서 발견된 오미크론 변이는 강한 전파력을 무기로 세계 20여 개국으로 확산했다.

세계 각국은 오미크론 변이가 면역 회피력을 갖춰 기존 백신을 무력화할 가능성을 우려하며 학계의 분석 결과가 나오기만 초조하게 기다린다.

퍼거슨 교수는 연구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과 백신의 효과를 추정하는 데 3∼4주가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며 "이달 말 정도가 되면 그림이 더 뚜렷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jangje@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