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북핵대응 작전계획 최신화한다…한미, 새 전략지침 승인

송고시간2021-12-02 13:22

beta

한미 군 당국이 2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도화에 대응하기 위해 작전계획(작계)을 최신화해 나가기로 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서욱 국방장관과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를 개최한 뒤 가진 공동회견에서 전작권 보완을 위한 "새 전략기획지침(SPG)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스틴 "북한 핵·미사일, 역내 불안정하게 만들어"

서욱, 내년에 전작권 전환위한 FOC 시행…한미 국방, SCM 개최

기념 촬영하는 한미 국방장관
기념 촬영하는 한미 국방장관

(서울=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확대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2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정빛나 기자 = 한미 군 당국이 2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도화에 대응하기 위해 작전계획(작계)을 최신화해 나가기로 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서욱 국방장관과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를 개최한 뒤 가진 공동회견에서 전작권 보완을 위한 "새 전략기획지침(SPG)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가 역내 안보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는 게 공통된 평가라고 전제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 외교적 접근 의지를 갖고 있고 대화를 계속 제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작계를 보완하려면 양국 국방장관이 일종의 가이드라인 격인 SPG에 먼저 합의해야 한다. 이후 양국은 SPG를 토대로 합참 차원에서 본격적인 작계 수정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마지막 SPG 승인이 2010년 이뤄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11년 만에 대대적인 작계 수정작업에 돌입한 셈이다.

서욱 장관은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관련, 내년에 미래연합사 완전운용능력(FOC) 평가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FOC 평가는 전작권 전환 이후 한국군 사령관(대장)이 지휘하는 미래연합사령부의 운용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3단계 평가 절차 중 2단계에 해당한다.

shin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cXdOEqFZ3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