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과 달랐다…김해 '흉기 난동' 실탄 제압, 신속 대응 평가

송고시간2021-12-02 10:44

beta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을 둘러싼 경찰의 부실 대응 논란이 이어지는 와중에 경남 김해에서 실탄을 쏴 흉기 난동범을 제압한 것이 적절한 현장 대응 본보기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4시 51분께 경남 김해시 진례면의 한 공장에 A(50)씨가 무단침입해 잠금장치를 부수고 사무실로 들어가려 했다.

이 사건은 경찰의 현장 이탈로 논란이 된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과 달리 적절한 상황판단과 실행력으로 자칫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던 흉기 난동에 모범적으로 대응했다는 시선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청장 '현장 대응력 강화' 주문 후 첫 사례…"평소 훈련 잘해야"

권총 실탄
권총 실탄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강종구(미디어랩)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을 둘러싼 경찰의 부실 대응 논란이 이어지는 와중에 경남 김해에서 실탄을 쏴 흉기 난동범을 제압한 것이 적절한 현장 대응 본보기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4시 51분께 경남 김해시 진례면의 한 공장에 A(50)씨가 무단침입해 잠금장치를 부수고 사무실로 들어가려 했다.

출동한 김해서부경찰서 진례파출소 경찰관 2명이 A 씨를 검문하자 들고 있던 흉기로 위협하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날이 날카로운 길이 30∼70㎝짜리 사제 도검 3점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관 1명이 먼저 테이저건(전자충격기)을 쐈으나 A씨가 두꺼운 옷을 입고 있어 철심이 옷에 제대로 박히지 않아 별 효과가 없었다.

이후 A씨 저항이 더 거세지자 다른 경찰관 1명이 체포 경고와 함께 공포탄 1발을 먼저 쏜 후 허벅지에 권총탄 3발을 쏴 제압했다.

실탄 2발은 관통했으며 1발은 허벅지에 박혔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이는 김창룡 경찰청장의 '현장 대응력 강화' 주문 이후 나온 첫 실탄 사용 사례다.

이 사건은 경찰의 현장 이탈로 논란이 된 인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과 달리 적절한 상황판단과 실행력으로 자칫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던 흉기 난동에 모범적으로 대응했다는 시선이다.

도내 한 간부급 경찰은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범인이 흥분 상태로 달려들면 변수가 많은데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이 침착하게 대응을 잘했다"며 "경고, 공포탄 사용 등 적법절차에 따라 아주 잘 대응된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 경험자로서 달려드는 사람의 특정 부위에 총 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며 "앞으로 교육훈련이 잘 이뤄지면 현장 경찰들의 대응도 나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적절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평소 훈련을 강화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도 있다.

김진혁 경남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총기 사용 제재가 심한 편이라 '총은 던지라고 있는 것'이라는 자조까지 나왔다"며 "상황에 따라 총기가 필요하면 사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뉴얼 상 총기 사용 시 허벅지를 맞추게 되어 있는데 실제 현장에서 쉽지 않은 부분"이라며 "상황에 맞춰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평소 훈련이 잘되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skqFTndyJw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