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교육위, '조민 고교학생부 미제출' 서울시교육청 항의방문

송고시간2021-12-02 10:26

beta

국민의힘은 2일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한영외고 학생부 사본' 제출을 촉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인 정경희 의원과 황보승희 의원은 이날 오전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날 교육청 항의 방문에 나선 정 의원은 "한영외고로 하여금 조씨의 학생부 사본을 즉시 고려대에 제출토록 하고, 고려대도 조속히 조사를 완료해야 한다. 고려대 입학은 취소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 기소 촉구
국민의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 기소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민원실 앞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 기소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정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 44인의 서명이 담긴 성명서를 대검에 전달했다. 2021.2.1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2일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한영외고 학생부 사본' 제출을 촉구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인 정경희 의원과 황보승희 의원은 이날 오전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했다.

앞서 조씨의 입학 취소 절차를 진행 중인 고려대가 한영외고에 학생부 사본을 요청했으나, 서울시교육청은 자료를 제공하지 말라고 통보했다.

국민의힘은 현행 초·중등교육법상 학교에 대한 감독·감사의 권한을 가진 행정기관이 필요한 경우 학교 생활기록 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규정돼있다며 "교육청이 오히려 조국 일가를 비호하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교육청 항의 방문에 나선 정 의원은 "한영외고로 하여금 조씨의 학생부 사본을 즉시 고려대에 제출토록 하고, 고려대도 조속히 조사를 완료해야 한다. 고려대 입학은 취소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