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언론 "내년 1월초 미중 최고위급 군사회담 열릴듯"

송고시간2021-12-02 09:31

beta

미국과 중국의 최고위급 군사회담이 내년 1월초 열릴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일 보도했다.

SCMP는 "중국과 미국이 대만과 극초음속 무기 경쟁 등을 둘러싸고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최고위급 군사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며 "군축 문제가 핵심 의제 중 하나로 다뤄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지난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화상 정상회의에 이어 양국 군은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쉬치량(許其亮) 부주석, 웨이펑허(魏鳳和) 국방부장(장관)과 회담할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접촉해왔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중 정상회담 합의 중 하나"

미중 화상 정상회담
미중 화상 정상회담

(신화=연합뉴스) 지난 11월 16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진행하는 모습. 2021.12.2.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최고위급 군사회담이 내년 1월초 열릴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2일 보도했다.

SCMP는 "중국과 미국이 대만과 극초음속 무기 경쟁 등을 둘러싸고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최고위급 군사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며 "군축 문제가 핵심 의제 중 하나로 다뤄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지난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화상 정상회의에 이어 양국 군은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쉬치량(許其亮) 부주석, 웨이펑허(魏鳳和) 국방부장(장관)과 회담할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접촉해왔다"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이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이뤄낸 합의 중 하나"라며 "양국 지도자는 군에 회담 조율을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형식과 세부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내년 1월초 전화통화나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귀띔했다.

미·중은 그간 최고위급 군사회담을 놓고 의전 협상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오스틴 장관은 중앙군사위원회 쉬 부주석을 만나고자 했으나, 중국 측은 이를 거부하며 그보다 서열이 낮은 웨이 국방부장과의 회담을 제안했다.

쉬 부주석은 시 주석에 이은 중국군 2인자로, 중국군은 오스틴 장관의 상대가 쉬 부주석이 아닌 웨이 국방부장이라고 주장해 오랫동안 미·중 최고위급 군사회담이 성사되지 못했다.

그러나 인민해방군과 가까운 한 소식통에 따르면 미·중은 정상회담 이전부터 나란히 전략적 안정을 최우선시하며 국방회담을 준비하기 시작했다고 SCMP는 전했다.

美中, 군사활동 강화 신경전 (CG)
美中, 군사활동 강화 신경전 (CG)

[연합뉴스TV 제공]

이번 회담에서는 대만 문제와 양국의 극초음속 무기 개발 경쟁, 군축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SCMP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대만이 중요 의제로 다뤄진 데 이어 지난주 친강(秦剛) 주미 중국대사는 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에 미국이 내주 화상으로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을 초청한 것과 미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가능성 등에 대해 항의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미국은 그간 중국이 군축 회담에 합류해야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중국은 군축과 관련해 미국과 양자 협상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혀왔다.

소식통은 "군축은 미국과 중국, 러시아 간에 논의돼야한다"며 "세계 양대 핵무기 보유국들이 약속 이행을 보여주고 중국의 안보가 새로운 미·러 군축 협상 참여로 피해를 보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해야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소식통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의 충돌과 정치적 신뢰 부족에도 중국군과 미군 간 소통에는 진전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군 전함의 대만해협 통과에 대한 인민해방군의 반발 수위가 낮아졌다"며 "중국군은 미군 전함이 단지 남중국해에서 일본 기지로 돌아가는 항로를 약 3분의 1 줄이고자 국제 공역을 통과한 것임을 알게됐다"고 설명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