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라진 문화재 원형 '그림 안내판'으로 되살려 8곳에 설치

송고시간2021-12-02 08:37

beta

경기도는 오랜 세월 속에 사라진 문화유산의 원형을 그림이나 문자로 제작한 '문화재 복원 안내판'을 도내 문화재 8곳에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화유산 향유 정책의 하나로, 터만 남아있거나 녹슬고 닳아 훼손된 문화재에 설명만 나열한 안내판 대신 원형을 볼 수 있게 시각화한 것이다.

김진기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훼손돼 원형을 볼 수 없게 된 문화재의 옛 모습을 간접 체험하면서 우리 문화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는 오랜 세월 속에 사라진 문화유산의 원형을 그림이나 문자로 제작한 '문화재 복원 안내판'을 도내 문화재 8곳에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양주 회암사지
양주 회암사지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화유산 향유 정책의 하나로, 터만 남아있거나 녹슬고 닳아 훼손된 문화재에 설명만 나열한 안내판 대신 원형을 볼 수 있게 시각화한 것이다.

'복원 안내판'이 설치된 문화재는 조선 중기 때까지 최대 규모 사찰이었던 양주 회암사지, 신라시대 축성돼 임진왜란 때 승군을 모아 증축한 여주 파사성,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 전사자들이 화장된 연천 유엔군 화장장 등이다.

고양 벽제관지, 안성 죽주산성(포루터), 안양사귀부, 안양중초사지삼층석탑, 가평 월사집목판 등에도 이런 안내판이 설치됐다.

김진기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훼손돼 원형을 볼 수 없게 된 문화재의 옛 모습을 간접 체험하면서 우리 문화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여주 파사성
여주 파사성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