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케미칼, GM과 양극재 합작사 설립…북미에 공장 신설

송고시간2021-12-02 06:41

beta

포스코케미칼은 미국 자동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하고 북미지역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신설한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소재사 최초로 자동차사와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에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돼 광양에 연산 6만톤(t)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며 신설하는 북미 공장을 통해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 공급하며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진출 본격화…유럽에도 양산거점 구축 추진

포스코케미칼, GM과 양극재 합작사 설립
포스코케미칼, GM과 양극재 합작사 설립

[포스코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포스코케미칼은 미국 자동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하고 북미지역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신설한다고 2일 밝혔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의 상세 계획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소재사 최초로 자동차사와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에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됐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돼 광양에 연산 6만톤(t)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며 신설하는 북미 공장을 통해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 공급하며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2019년 얼티엄셀즈를 설립했으며, 현재 오하이오와 테네시에 각각 연산 35GWh규모의 배터리셀 생산 공장을 건설 중이다.

얼티엠셀즈가 생산을 시작하는 시점에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전기차용 소재인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와 배터리의 충전속도를 단축하고 안정성을 높인 저팽창 음극재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GM과의 합작사 설립 결정과 관련, 미국 정부가 2030년까지 국내 판매 신차의 50%를 전기차로 대체하겠다는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과 자국내 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한 관세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가운데 내린 전략적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 전기차 산업의 리더십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합작투자를 발판으로 북미, 유럽, 중국 등에서 글로벌 양극재 생산능력 확대도 추진한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8월 중국에 3만t 규모의 양극재 및 전구체 생산공장 건립 투자를 결정했으며 이번 북미 투자를 시작으로 유럽에도 생산공장 건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연간 생산능력을 내년에 10.5만t, 2025년 28만t, 2030년까지 42만t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GM과 협력해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포스코 그룹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기술, 양산능력, 원료 경쟁력을 바탕으로 배터리 핵심소재를 혁신하고 GM과 함께 글로벌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