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모드·배터리 결함…현대차·기아 등 8개사 5만7천대 리콜

송고시간2021-12-02 06:00

beta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005380], 한국GM, 기아[000270] 등 5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8개 차종, 5만7천29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1만8천282대는 안전모드 기능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가 발견됐다.

이로 인해 구동장치 접지 불량으로 차량이 안전모드에 진입할 때 간헐적으로 가속이 지연되고, 가속 페달에서 발을 뗐는데도 속도가 증가해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전모드·배터리 결함…현대차·기아 등 8개사 5만7천대 리콜 (CG)
안전모드·배터리 결함…현대차·기아 등 8개사 5만7천대 리콜 (CG)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자료사진 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005380], 한국GM, 기아[000270] 등 5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8개 차종, 5만7천29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1만8천282대는 안전모드 기능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가 발견됐다.

이로 인해 구동장치 접지 불량으로 차량이 안전모드에 진입할 때 간헐적으로 가속이 지연되고, 가속 페달에서 발을 뗐는데도 속도가 증가해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대차에서 제작·판매한 마이티 1만7천406대는 브레이크 호스의 조립 불량으로 완충장치(쇼크 업소버)와 마찰이 발생해 호스가 손상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 경우 브레이크액이 누유돼 제동장치가 정상 작동되지 않으면서 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리콜이 결정됐다.

한국GM에서 수입·판매한 볼트 전기차 1만608대는 고전압배터리 셀에서 음극탭 손상과 분리막 밀림 등 두 가지 제조 결함이 동시에 있을 경우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차 리콜 차량
현대차 리콜 차량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아에서 제작·판매한 카니발 1만383대는 우측 자동문 잠금장치의 내부 부품 제조 불량으로 인해 차량 문이 불완전하게 닫히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 경우 주행 중 문이 열려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어 리콜에 들어간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무라노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316대는 하이브리드 제어 장치의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로 인해 내부 클러치 베어링의 부하가 발생하는 등의 특정 상황에서 안전모드가 정상 작동하지 않고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판매한 로얄엔필드 인터셉터 등 2개 이륜 차종 300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인해 공회전 중 급격하게 가속·감속하거나 저속 주행할 때 시동이 꺼질 우려가 제기됐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제작·판매사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받을 수 있다.

제작사는 소유자에게 우편과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리게 된다. 리콜 전 자동차 소유자가 자비로 수리한 경우 제작사에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자동차 리콜 센터(www.car.go.kr, ☎ 080-357-2500)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국GM 리콜 차량
한국GM 리콜 차량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