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35.5% vs 윤석열 34.6%"…송영길 "드디어 골든크로스"(종합)

송고시간2021-12-01 22:37

beta

다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채널A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8명을 대상으로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를 물은 결과 전체의 35.5%가 이 후보를 선택했다.

송 대표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서 "드디어 골든크로스가 이뤄졌다, 기쁜 소식"이라며 "일희일비할 것은 아니나 이 후보의 진면목이 알려지고 민주당이 스스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을 국민들이 평가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서치앤리서치 조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정수연 기자 = 다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채널A 의뢰로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8명을 대상으로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지를 물은 결과 전체의 35.5%가 이 후보를 선택했다.

윤 후보는 34.6%를 받았다. 두 후보 간 격차는 0.9%포인트다.

오차 범위 이내이기는 하지만 대선을 100일(지난달 29일) 앞두고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가 윤 후보보다 지지율이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후보는 지난달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컨벤션 효과를 타고 이 후보와 지지율 격차를 벌렸으나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이 격차가 줄어드는 흐름을 보여왔다.

이번 조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6%, 정의당 심상정 후보 4.9%,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6% 등을 각각 기록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조사 결과를 두고 "골든크로스"라고 자평했다.

송 대표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서 "드디어 골든크로스가 이뤄졌다, 기쁜 소식"이라며 "일희일비할 것은 아니나 이 후보의 진면목이 알려지고 민주당이 스스로 변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을 국민들이 평가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