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장동 수사 교통정리…검찰 '특혜 의혹'·경찰 '시의회 비리'

송고시간2021-12-01 16:38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중복수사를 막고자 검찰은 개발 특혜 의혹을, 경찰은 성남시의회 비리 부분을 각각 맡기로 했다.

1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지난달 29일 이뤄진 검찰과 경찰의 수사협의체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대가로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사건과 성남시의회 의원들의 대장동 관련 비리 사건, 대장동 아파트 특혜 분양 의혹 사건 등 3건을 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중복수사를 막고자 검찰은 개발 특혜 의혹을, 경찰은 성남시의회 비리 부분을 각각 맡기로 했다.

검·경 '대장동 의혹' 수사(CG)
검·경 '대장동 의혹' 수사(CG)

[연합뉴스TV 제공]

1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지난달 29일 이뤄진 검찰과 경찰의 수사협의체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회의에서 검찰은 이번 사건의 본류인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금융정보분석원(FIU)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와 이성문 전 대표 간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해 경찰에 통보한 사건, 대장동 분양업체의 횡령·배임 사건 등 3건을 전담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대가로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사건과 성남시의회 의원들의 대장동 관련 비리 사건, 대장동 아파트 특혜 분양 의혹 사건 등 3건을 맡았다.

이에 따라 검찰과 경찰은 각자 갖고 있던 사건들을 협의 결과대로 서로에게 보내거나 넘겨받는 교통정리에 나서 전날 모두 마무리했다.

검찰과 경찰은 이번 의혹이 제기된 이후 동시에 수사에 나서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돼왔다.

경찰 관계자는 "중복수사에 따른 수사 효율성 저하와 인권침해 우려 등의 문제 때문에 검찰과 경찰이 협의해 각자 수사할 부분을 나눴다"라며 "검찰이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을 맡기로 한 것은 김만배, 유동규, 남욱 등 주요 인물들이 검찰에 구속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