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섭 광주시장 "그린·스마트·펀 시티 광주 만들자"

송고시간2021-12-01 14:52

beta

이용섭 광주시장은 1일 "'더 크고 더 강한 광주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정례조회에서 "제가 꿈꾸는 광주는 도시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그린 스마트 펀시티(Green-Smart-Fun City)"라며 광주의 미래상을 설정했다.

펀 시티는 시민은 물론 외지인들이 편리하게 쇼핑도 하고 누구나 무등산을 올라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문화 예술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테마 도시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이 시장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1일 "'더 크고 더 강한 광주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정례조회에서 "제가 꿈꾸는 광주는 도시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그린 스마트 펀시티(Green-Smart-Fun City)"라며 광주의 미래상을 설정했다.

그린 시티는 기후 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친환경 녹색도시, 스마트 시티는 앞으로 50∼100년을 책임질 인공지능 기반 최첨단 도시라고 규정했다.

펀 시티는 시민은 물론 외지인들이 편리하게 쇼핑도 하고 누구나 무등산을 올라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문화 예술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테마 도시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이 시장은 설명했다.

나주·화순·담양·함평·장성 등 광주와 인접한 전남 5개 시·군을 묶는 인구 200만 규모 '빛고을 메가시티', 영산강 물길 따라 광주·장성·담양·화순·나주·영암·목포를 연결하는 '초광역 생태 역사 문화 관광벨트'를 조성하는 구상도 소개했다.

광주·전남 통합과 더불어 광주와 대구를 잇는 달빛고속철도를 다음 정부에서 조기 착공해 1천800만 경제 시장의 동서 광역경제권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생각만 해도 가슴 뛰지 않느냐. 함께 만들어가자"고 독려하고 초심을 잃지 말자는 의미로 박노해 시인의 '첫 마음'을 낭독하기도 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