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대폰 가게 직원이 고객 개인정보 도용해 수천만원 대출

송고시간2021-12-01 14:42

beta

휴대폰 가게 직원이 고객 개인정보를 도용해 수천만원을 대출받는 바람에 40대 여성이 빚더미에 앉게 생겼다.

이씨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은행, 카드사 등 금융기관 5곳에서 약 8천여만원의 대출이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

이씨는 "A씨가 지인의 동료라고 해서 믿고 신분증 등을 맡겼는데, 알고 보니 개인정보를 이용해 내 명의의 휴대폰을 1개 더 개통했다"며 "이후 A씨가 휴대폰을 이용해 금융기관 여러 곳에서 대출을 냈고, 자신의 통장으로 돈을 이체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객 명의 휴대폰 추가 개통해 모바일로 대출받는 수법

휴대전화 명의도용 (PG)
휴대전화 명의도용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휴대폰 가게 직원이 고객 개인정보를 도용해 수천만원을 대출받는 바람에 40대 여성이 빚더미에 앉게 생겼다.

최근 부산에 사는 직장인 이모(41)씨는 한 카드사로부터 대출금 이자 납입이 연체됐다는 전화를 받았다.

해당 카드사와 거래를 하지 않는 이씨는 보이스 피싱이라고 생각하고 넘기려 했지만, 찜찜한 마음에 전체 대출 명세를 확인했다.

그 결과 이씨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은행, 카드사 등 금융기관 5곳에서 약 8천여만원의 대출이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

통장 명세, 금융기관 등을 확인한 결과 이씨는 지난 6월 휴대폰을 새로 개통했을 때 문제가 발생한 것을 알 수 있었다.

올해 6월 이씨가 북구 한 점포에서 자신과 자녀의 휴대폰을 교체했는데, 이 과정에서 전달한 신분증, 가족관계증명서를 휴대폰 가게 A씨가 도용한 것이었다.

이씨는 "A씨가 지인의 동료라고 해서 믿고 신분증 등을 맡겼는데, 알고 보니 개인정보를 이용해 내 명의의 휴대폰을 1개 더 개통했다"며 "이후 A씨가 휴대폰을 이용해 금융기관 여러 곳에서 대출을 냈고, 자신의 통장으로 돈을 이체한 내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대출을 승인한 은행도 A씨가 명의를 도용해 계좌를 만들고 대출을 받은 점을 포착했다.

해당 은행 관계자는 "핀테크가 발달하면서 본인 확인이 이뤄지면 모바일로도 계좌를 개설하고 대출받을 수 있다"면서 "A씨는 금융기관의 보증서가 필요한 대출 상품을 이용했는데, 이씨 명의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제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으로 현재 이씨는 빚이 연체돼 카드가 정지된 상태다.

이씨는 "카드사와 은행을 다니며 명의도용으로 인한 대출 연체인 점을 소명하고 있는데 너무 힘들다"며 "이전에도 A씨가 비슷한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러 문제가 됐는데 재발 방지가 필요하다"고 토로했다.

현재 이씨는 A씨를 정보통신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