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협 "대선 후보 '살인범 변호' 논란 상황에 우려"

송고시간2021-12-01 11:39

beta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종엽)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과거 조카 살인사건 변호 이력에 대한 비판 여론에 우려를 표명했다.

변협은 1일 "특정 대선후보가 살인범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논란이 되는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변호사는 형사소추를 당한 피의자 등이 아무리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자라 하더라도 피의자 등에게 억울함이 없도록 변론을 해야 하는 직업적 사명이 있다"고 밝혔다.

변협은 "만일 변호인이 흉악범을 변론했다는 이유만으로 비난을 받게 된다면, 자칫 사법제도의 근간을 무너뜨리고 법치주의가 흔들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변호사협회
대한변호사협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종엽)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과거 조카 살인사건 변호 이력에 대한 비판 여론에 우려를 표명했다.

변협은 1일 "특정 대선후보가 살인범을 변호했다는 이유로 논란이 되는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변호사는 형사소추를 당한 피의자 등이 아무리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자라 하더라도 피의자 등에게 억울함이 없도록 변론을 해야 하는 직업적 사명이 있다"고 밝혔다.

변협은 "만일 변호인이 흉악범을 변론했다는 이유만으로 비난을 받게 된다면, 자칫 사법제도의 근간을 무너뜨리고 법치주의가 흔들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헌법은 흉악범도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변호사의 조력을 받을 권리가 있다는 기본권을 보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한 사실을 언급하며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지난 26일 "사건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binz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