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운노조원 "항만공사·항운노조 결탁해 부당 취업"(종합)

송고시간2021-12-01 17:19

beta

부산항운노조 한 조합원이 부산항만공사 간부와 항운노조가 결탁해 부당한 취업을 알선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전수조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노조 어류지부 조합원인 A씨는 1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만공사(BPA) 간부 B씨와 노조 전·현직 집행부 간부 3명을 배임수재 등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공사 간부의 친척이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을 취득한 후 9년 전 항운노조에 들어간 것은 확인했다"며 "취업 이후 금품을 줬다가 돌려받았다는 말을 들었지만 부당한 청탁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 열어 검찰 고발 예고…항만공사 "조사 후 엄정 처리"

부산항운노조 사무실 자료사진
부산항운노조 사무실 자료사진

[부산항운노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김재홍 기자 = 부산항운노조 한 조합원이 부산항만공사 간부와 항운노조가 결탁해 부당한 취업을 알선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전수조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노조 어류지부 조합원인 A씨는 1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항만공사(BPA) 간부 B씨와 노조 전·현직 집행부 간부 3명을 배임수재 등 혐의로 부산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A씨는 2013년 이후 이들이 친분을 유지하며 금품도 주고받으면서 가족 등 특정인을 노조에 취업하도록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노조 집행부와 BPA는 현재도 은밀한 관계를 현재도 유지하면서 취업 비리를 공공연히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부산항만공사는 A씨 주장에 대해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하고 결과에 대해 엄정하게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공사 간부의 친척이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을 취득한 후 9년 전 항운노조에 들어간 것은 확인했다"며 "취업 이후 금품을 줬다가 돌려받았다는 말을 들었지만 부당한 청탁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항만공사는 해외 출장 중인 강준석 사장이 귀국하는 대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