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마포·광진구도 3.3㎡당 아파트값 5천만원 돌파

송고시간2021-12-01 09:05

beta

서울 마포구와 광진구도 3.3㎡당 아파트값이 5천만원을 돌파했다.

1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마포구와 광진구의 3.3㎡당 아파트값은 각각 5천32만원, 5천11만원을 기록해 5천만원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11월만 하더라도 서울에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이 5천만원이 넘어가는 자치구는 강남·서초·송파구 3곳에 불과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본 서울 마포·용산 일대 아파트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본 서울 마포·용산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 마포구와 광진구도 3.3㎡당 아파트값이 5천만원을 돌파했다.

1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마포구와 광진구의 3.3㎡당 아파트값은 각각 5천32만원, 5천11만원을 기록해 5천만원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11월만 하더라도 서울에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이 5천만원이 넘어가는 자치구는 강남·서초·송파구 3곳에 불과했다.

그러나 올해 11월에는 용산·성동·마포·광진구를 포함해 7곳으로 늘었다.

지난 1년간 서울에서 아파트 3.3㎡당 아파트값 평균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로 지난해 11월 2천509만원에서 올해 11월 3천252만원으로 29.6% 상승했다.

강서구와 노원구는 26.9% 상승해 도봉구의 뒤를 이었다.

다만 최근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은 급격하게 오른 가격에 대한 피로감, 종합부동산세 등의 보유세 부담,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거래가 급감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아파트 매매 현황 통계에 따르면 1∼10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올해 3만9천877건으로 집계돼 2012년(3만2천970건)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