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STS, 내년 메모리반도체 시장 성장률 절반 이하로 하향

송고시간2021-12-01 06:01

beta

메모리반도체 시황이 최근 하강 국면으로 돌아섰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글로벌 반도체 수급 동향 조사기관이 내년 메모리반도체 예상 성장률을 절반 이하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내년 메모리반도체 시장 성장률을 8.5%로 예상했다.

WSTS는 앞서 지난 8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내년 메모리 반도체 시장 성장률을 18.4%로 예상했는데 4개월 만에 절반 이하로 낮춰 잡은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메모리 성장률 18.4%→8.5% 하향 조정…호황 조기 종료 고려한 듯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메모리반도체 시황이 최근 하강 국면으로 돌아섰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글로벌 반도체 수급 동향 조사기관이 내년 메모리반도체 예상 성장률을 절반 이하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내년 메모리반도체 시장 성장률을 8.5%로 예상했다.

WSTS는 앞서 지난 8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내년 메모리 반도체 시장 성장률을 18.4%로 예상했는데 4개월 만에 절반 이하로 낮춰 잡은 것이다.

내년 메모리반도체 예상 시장 규모도 기존 1천907억6천900만달러(약 227조151억원)에서 1천716억8천200만달러(약 204조3천15억원) 규모로 하향 조정했다.

WSTS는 메모리반도체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구체적인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지만, 올해 초부터 시작된 메모리반도체 호황이 예상보다 빨리 꺾이고 올해 4분기부터 D램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을 고려한 것으로 관측된다.

메모리 반도체 성장률 조정의 영향으로 내년 전체 반도체 시장 예상 성장률은 기존 10.1%에서 8.8%로 축소됐다.

WSTS는 내년 전 세계 반도체 예상 매출액을 6천14억9천만달러(약 715조7천억원) 규모로 예상했다.

WSTS는 "센서와 로직 반도체들이 내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을 이끌고, 다른 반도체 제품들도 성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제품별 예상 성장률은 센서 반도체(11.3%)가 가장 높고 이어 로직 반도체(11.1%), 아날로그 반도체(8.8%), 메모리반도체(8.5%) 등의 순이었다.

WSTS는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전년보다 25.6% 성장한 5천529억6천100만달러(약 658조235억원)로 전망했다.

이 중 메모리 반도체는 34.6%의 가장 높은 성장률로 1천581억6천100만달러(약 188조2천116억원)를 기록하며 전체 반도체 매출의 28.6%를 차지할 것으로 분석됐다.

WSTS는 지난해 6.8% 수준이었던 반도체 시장 성장률은 올해는 25.6%를 기록해 2010년(31.8%)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WSTS는 글로벌 반도체 수급 동향 조사기관으로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미국 마이크론, 일본 소니·도시바, 대만 TSMC 등 전 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 40여개를 회원사로 두고 있다.

WSTS 반도체 시장 전망
WSTS 반도체 시장 전망

[WSTS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