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일본 오미크론 감염자 첫 확인…입국 검역단계서 발견(종합2보)

송고시간2021-11-30 17:42

beta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검역 당국은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감염증연구소에 유전자 분석을 의뢰했는데, 이날 오미크론 변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미크론 변이 우려 속 첫 감염자 나온 일본
오미크론 변이 우려 속 첫 감염자 나온 일본

(나리타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도 도쿄 외곽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30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호복을 입은 공항 직원이 국제선 탑승객의 체온을 재고 있다. 2021.11.30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나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남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이 남성은 입국 단계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검역 당국은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감염증연구소에 유전자 분석을 의뢰했는데, 이날 오미크론 변이라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마쓰노 장관은 현재 의료기관에 격리된 이 남성과 가까운 자리에서 동승했던 승객을 이미 파악해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대응토록 하는 등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한 조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겠다며 입국 규제를 강화한 첫날인 30일 일본 수도권 관문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2021.11.30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겠다며 입국 규제를 강화한 첫날인 30일 일본 수도권 관문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2021.11.30

이 남성과 동행한 가족 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지정된 시설에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이 남성이 나미비아 국적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마쓰노 장관은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는 정보에 한해 공표하고 있다"며 국적을 밝히지 않았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이날 일본에서 오미크론이 처음 확인됐다는 보고를 받은 뒤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 등 관계부처 각료가 참석하는 대책 회의를 주재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남아공과 나미비아 등 남아프리카 9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 신규 입국을 28일부터 금지 했다. 이들 국가에서 돌아오는 일본인과 재입국하는 외국인을 검역소 지정 시설에서 10일 동안 격리 차원에서 대기토록 했다. 나아가 30일부터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있다.

parks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vGIuZpu8VQ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