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교사 467명 명퇴 신청…"가르치는 게 갈수록 힘들어"

송고시간2021-11-30 16:23

beta

내년 상반기 명예퇴직을 신청한 경북지역 교사가 46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도내 공·사립 각급 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2월) 명예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공립 교사 337명, 사립 교사 130명 등 총 467명이 신청했다.

명퇴를 신청한 중학교 교사 A(59)씨는 "이른바 베이비 붐 세대에 속한 사람으로서 또래 중 거의 혼자 교단에 남아 있었는데, 요즘 학생들을 가르치는 게 갈수록 힘들어 정년 2년여를 남기고 결단을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에 주춤했다 다시 늘어

명예퇴직 (PG)
명예퇴직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내년 상반기 명예퇴직을 신청한 경북지역 교사가 46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도내 공·사립 각급 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내년 상반기(2월) 명예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공립 교사 337명, 사립 교사 130명 등 총 467명이 신청했다.

올해 상반기(456명)보다 11명 늘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394명이었던 지역 명퇴 신청 교사는 이듬해 2020년 상반기에 466명으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올해 상반기에 456명으로 10명 줄었다가 1년 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상·하반기를 합친 경북지역 전체 명퇴 교사 숫자는 2017년 309명, 2018년 377명, 2019년 487명, 2020년 541명, 2021년 555명 등 꾸준히 늘고 있다.

명퇴 신청 증가는 변화된 교육 환경, 전반적인 교권 추락 등에 주로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명퇴를 신청한 중학교 교사 A(59)씨는 "이른바 베이비 붐 세대에 속한 사람으로서 또래 중 거의 혼자 교단에 남아 있었는데, 요즘 학생들을 가르치는 게 갈수록 힘들어 정년 2년여를 남기고 결단을 했다"고 말했다.

경북교육청 관계자는 "최근 들어 매년 증가세를 보이던 명퇴 신청 숫자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잠시 주춤했다가 다시 늘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