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전작권 전환 시한 정하고 지휘체계 독자 행사 바람직"

송고시간2021-11-30 14:44

beta

한미 양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한을 정하고, 지휘체계도 현 연합사령부 형태가 아니라 양국군이 작전권을 독자 행사하는 병렬형이 이상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세종연구소 김정섭 연구위원(부소장)은 30일 세종연구소 주최 '미래 국방정책방향' 세미나 발표문에서 "미국과 새 합의를 통해 병렬형 지휘체계를 지향하는 명실상부한 전작권 전환을 추진하고, 방식도 조건이 아니라 시기를 특정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작권 전환 뒤에는 "지휘체계를 참여정부가 추진했던 모습대로 병렬형으로 하는 것이 이상적"이라면서 지금처럼 연합사를 유지하면서 사령관만 한국군 장성이 맡아서는 전환 취지를 살린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종硏 김정섭 부소장 "연합사 유지시 한국 사령관이 미 전력 장악 불투명"

주한미군
주한미군

사진은 지난 2019년 4월 주한미군 2사단 최고전사 선발대회에서 장병이 기관총 사격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한미 양국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한을 정하고, 지휘체계도 현 연합사령부 형태가 아니라 양국군이 작전권을 독자 행사하는 병렬형이 이상적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세종연구소 김정섭 연구위원(부소장)은 30일 세종연구소 주최 '미래 국방정책방향' 세미나 발표문에서 "미국과 새 합의를 통해 병렬형 지휘체계를 지향하는 명실상부한 전작권 전환을 추진하고, 방식도 조건이 아니라 시기를 특정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작권 전환 뒤에는 "지휘체계를 참여정부가 추진했던 모습대로 병렬형으로 하는 것이 이상적"이라면서 지금처럼 연합사를 유지하면서 사령관만 한국군 장성이 맡아서는 전환 취지를 살린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전작권 환수 후에는 한국군이 주도하고 미군이 지원하는 형태의 지휘체계가 이상적이라는 것이다.

김 위원은 "연합사 유지 시 비대칭적 동맹 특성을 고려할 때 한국군 연합사령관이 얼마나 미군 전력을 장악하며 지휘할 수 있을지 불투명하다"면서 "미 증원군이 주축이 되고 미군 장성이 사령관을 맡게 될 해·공군 구성군사령부의 경우 단순히 한국 측 사령관의 지시로 운용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병렬형 지휘체계의 장점 중 하나로 "군사주권을 완전히 행사하지 못한다며 한국을 배제하고 미국만 상대하려 했던 북한의 억지 주장을 차단하는 효과도 생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무현 정부가 추진한 병렬형 지휘체계는 전작권 전환 후 연합사를 해체하되 한국은 합동참모본부, 미국은 한국사령부를 통해 자국군 작전통제권을 독자적으로 행사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군사협조기구로 보완한다.

이런 체계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영 연합군이 택했던 방식이다.

그러나 이는 작전 효율성이 떨어지고 즉각 정보공유와 상황판단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로 박근혜 정부에서 폐기되고 현 체제 유지로 가닥이 잡혔다. 다만 전작권 전환 뒤 미래연합사에서는 지금과 달리 사령관은 한국군 장성이, 부사령관은 미군 장성이 맡기로 했다.

김 위원은 또 전작권 전환 조건의 충족을 기다릴 게 아니라 시한을 정해서 논의하는 게 좋다고 제안했다.

그는 "조건 기초 방식은 미 정책 의도나 코로나19의 연합연습 영향 등 외부 조건에 취약하고, 차기 정부가 전환을 강력히 추진하더라도 (조건 관련) 불확실성을 통제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과거에도 전작권 전환 논의는 시한을 두고 추진돼왔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 초엔 '2015년 말까지 전작권 전환' 합의를 이행한다는 입장이었으나, 북한의 도발로 안보 불안이 커지자 2013년 5월 전환 시기 재연기를 미국에 요청했고, 이듬해 4월 양국정상은 조건에 기초한 전환 방식에 합의했다.

김 위원은 "(현실적으로) 현 전환 방식을 유지한다면 최소한 조건과 검증 방식에 대해 합리적으로 재정립해야 한다"며 "연합사체제 내에서 한국군 역할 증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국 국방장관은 내달 2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안보협의회(SCM)에서 전작권 전환 문제를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