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정부 '재택 치료' 방침에 "국가 책임 회피하는 것"

송고시간2021-11-30 11:57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30일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재택 치료' 방침을 정한 것에 대해 "재택 치료체계로의 전환은 무책임하다"며 반대했다.

의사 출신인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힌 뒤 "이것은 국민의 의료선택권을 제한하고 감염병 치료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철수 대선 후보
안철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30일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재택 치료' 방침을 정한 것에 대해 "재택 치료체계로의 전환은 무책임하다"며 반대했다.

의사 출신인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힌 뒤 "이것은 국민의 의료선택권을 제한하고 감염병 치료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발표된 정부의 코로나 대응책에 대해 "언 발에 오줌누기식 대응에 불과하다"며 직접 정책을 제안했다.

안 후보는 우선 "단기적으로는 1일 확진자 1만명, 위중증환자 2천명 상황에 대응하는 병상과 의료인력을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는 1일 확진자 5만명, 위중증 환자 5천명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감염병 전문병원과 중증 환자 병상, 의료인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팬데믹 대응 능력의 한계를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일일 확진자 수가 얼마이고 위중증 환자 수가 보유 병상 수의 몇 퍼센트에 도달하면 일상 회복 단계를 조정하겠다는 기준을 확실히 말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밖에 국민 개개인이 셀프 역학조사를 할 수 있는 국민참여형 방역 도입, 방역패스 확인 의무화 업종·연령대 확대를 제안했다.

안 후보는 "지금 상황에서는 정부의 전략적 판단이 중요하다"며 "현재의 일상회복 단계에서 후퇴하고 고비를 넘긴 다음에 다시 일상 회복을 시도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 대책이 너무 나무만 보며 대증적 대응에 매몰돼 있다"며 "팬데믹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수 있고, 또 다른 팬데믹이 올 수 있다는 가정하에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