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용수 할머니, 외교차관 면담…위안부 문제 유엔 회부 요구

송고시간2021-11-30 12:03

beta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이용수 할머니를 면담했다.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활동해 온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지난 29일 오후 대구에서 최 차관 및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면담했다.

이 할머니는 면담에서 정부가 지난 수년간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 없이 공허한 약속만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으며, 위안부 문제를 유엔 고문방지협약(CAT) 해결절차에 회부할 것을 재차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무엇을 위해 외교를 하는지 생각…죄송스러울 뿐"

이용수 할머니 면담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맨 오른쪽)
이용수 할머니 면담하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맨 오른쪽)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이용수 할머니를 면담했다.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활동해 온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지난 29일 오후 대구에서 최 차관 및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면담했다.

최 차관도 3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제 대구에 내려왔다"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뵈러 내려온 것"이라고 면담 사실을 공개했다.

이 할머니는 면담에서 정부가 지난 수년간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 없이 공허한 약속만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으며, 위안부 문제를 유엔 고문방지협약(CAT) 해결절차에 회부할 것을 재차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용수 할머니와 만난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이용수 할머니와 만난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외교부 제공]

이 할머니는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유엔 고문방지협약 이행을 감독하는 기구인 CAT에 위안부 문제를 제기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서 다루려면 한국과 일본 모두 동의해야 하지만, CAT에 회부하는 것은 일본의 동의 없이도 가능하다.

다만 정부는 위안부 문제의 CAT 회부에 대해 제반 상황을 참고해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표명해 왔으며, 이날 면담에서도 유사한 입장을 밝혔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 할머니는 면담에서 문재인 대통령 및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면담을 요청해 이를 전달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위원회는 전했다.

정부의 고위 인사가 이 할머니를 면담한 것은 지난 3월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장관과 만난 이후 처음이다.

최 차관은 대구의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찾아 전시를 관람하고 피해자 지원단체들을 만났으며, 30일에는 포항의 또다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도 만났다.

최 차관은 SNS에 "도대체, 왜, 무엇을 위해 우리가 외교를 하는가에 대해 생각이 끊이질 않아 뒤척인다. 죄송스러울 뿐"이라는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대구의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방문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대구의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방문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외교부 제공]

다만 이날 외교부는 보도자료에서 최 차관이 만난 위안부 피해자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대구와 포항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분들을 방문해 안부를 확인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고만 소개했다.

최 차관은 명예와 존엄 회복, 상처 치유를 위해 노력해 나가는 데 있어 피해자 및 지원단체 측과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나가겠다는 의지를 재차 전달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피해자 중심의 원칙에 따라 피해자 및 지원단체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문제 해결 방안 모색을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