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우 박정자 코로나 확진…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공연 취소

송고시간2021-11-30 11:14

beta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 중인 원로 배우 박정자(79)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박정자 씨가 오늘 새벽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과 내일 공연을 취소하고 역학 조사 진행에 따라 이후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제작사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주말(26∼27일) '빌리 엘리어트' 공연에 참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하는 배우 박정자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하는 배우 박정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 중인 원로 배우 박정자(79)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박정자 씨가 오늘 새벽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과 내일 공연을 취소하고 역학 조사 진행에 따라 이후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제작사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주말(26∼27일) '빌리 엘리어트' 공연에 참여했다. 그는 최근 참석했던 차기 공연 관련 모임의 동석자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검사를 받았다.

제작사는 "모든 배우와 스태프가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고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발레리노의 꿈을 찾아가는 탄광촌 소년 빌리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 씨는 빌리의 할머니 역을 맡아 함께 해 왔다.

지난 8월 31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세 번째 시즌 막을 올린 '빌리 엘리어트'는 내년 2월 2일까지 공연이 예정돼 있다.

mih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dHzuOCgLu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