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간소한 올림픽 강조…'베이징에 종전선언 무대' 난망

송고시간2021-11-30 11:09

beta

중국 정부가 미국 등 서방의 '올림픽 외교 보이콧'(정부 관계자를 파견하지 않는 것)에 맞서 베이징동계올림픽 계기 외교 활동을 최소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를 내세워 최대한 간소하게 올림픽을 치른다는 기조를 천명함으로써 외교 보이콧이 올림픽 성공 여부의 평가 잣대가 되는 상황을 피하려는 중국 정부의 의중이 읽힌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정치적 쇼와 정치적 농간의 무대가 아니다"며 "성공적이고 흥미진진한 올림픽 개최는 (중략) 개별 국가 관계자의 참석에 달려 있지 않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간소하고 안전한 대회' 기조…외교보이콧 도미노 우려에 선제 대응

베이징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열릴 냐오차오
베이징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열릴 냐오차오

[촬영 임광빈 기자]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미국 등 서방의 '올림픽 외교 보이콧'(정부 관계자를 파견하지 않는 것)에 맞서 베이징동계올림픽 계기 외교 활동을 최소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를 내세워 최대한 간소하게 올림픽을 치른다는 기조를 천명함으로써 외교 보이콧이 올림픽 성공 여부의 평가 잣대가 되는 상황을 피하려는 중국 정부의 의중이 읽힌다.

이에 따라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이 한반도 종전선언 외교의 무대가 되기는 어렵게 됐다는 관측이 힘을 얻게 됐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정치적 쇼와 정치적 농간의 무대가 아니다"며 "성공적이고 흥미진진한 올림픽 개최는 (중략) 개별 국가 관계자의 참석에 달려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 외교 보이콧의 명분으로 미국 등이 신장(新疆) 인권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 "스포츠의 정치적 중립 원칙에 명백히 위배된다"고 비판한 뒤 "간소하고, 안전하고, 흥미진진한 올림픽을 세계에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간소'와 '안전'이 키워드로 읽혔다.

또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대회 개최 업무에 접근가능한 인사를 인용, "올림픽 기간 대규모로 외빈의 중국 방문을 초청할 계획이 없다"며 "전 세계적으로 방역 상황이 심각한 터에 대규모 외빈 초청은 감염 확산 위험을 키울 수 있어 적절치 않다"고 같은 날 보도했다.

서방의 외교적 보이콧으로 올림픽 개·폐회식 때 주경기장 귀빈석이 한산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에서 이번 올림픽을 '선수 중심의 간소한 대회'로 '안전하게' 치른다는 기조를 안팎에 알리려는 것으로 보인다.

'간소화'의 명분으로는 최대의 글로벌 현안인 코로나19 방역을 강조하고 있지만 미국 중심의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에 김을 빼려는 의도와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미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CG)
미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CG)

[연합뉴스TV 제공]

이에 따라 베이징동계올림픽이 남·북·미·중의 4자 종전선언 무대가 될 수 있다는 기대는 점점 현실화하기 어려워지는 양상이다.

북한이 도쿄 하계올림픽 '노쇼'(no show·갑작스러운 불참) 건으로 인해 베이징올림픽에 국가 차원의 선수단 파견을 할 수 없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징계를 받은 터에 중국이 '간소한 대회'를 강조하고 나서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올림픽 기간 방중은 성사되기 어려워 보인다는 것이 베이징 외교가의 대체적인 평가다.

이런 상황에서 종전선언에 역점을 두고 있는 한국 정부도 베이징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분리하는 기조로 전환한 모습이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1월 24일 기자 간담회에서 "종전선언 문제는 베이징올림픽을 겨냥해서 추진하는 것이 아니지 않겠나"라면서 "베이징올림픽과 종전선언을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