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 조나탄 완전 영입

송고시간2021-11-30 10:59

beta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임대 신분이던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 조나탄 모야(29·등록명 조나탄)를 완전 영입했다.

안양은 "코스타리카 클럽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에서 임대했던 조나탄을 완전 영입하는데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달 열린 K리그2 시상식에서 베스트11 공격수에 이름을 올리는 등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그는 이제 완전한 안양의 식구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리그2 안양, 조나탄 완전 영입
K리그2 안양, 조나탄 완전 영입

[FC안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임대 신분이던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공격수 조나탄 모야(29·등록명 조나탄)를 완전 영입했다.

안양은 "코스타리카 클럽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에서 임대했던 조나탄을 완전 영입하는데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1월 1년 임대 계약으로 안양 유니폼을 입은 조나탄은 2021시즌 K리그2 29경기에서 14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리그 득점 2위를 기록했다.

이달 열린 K리그2 시상식에서 베스트11 공격수에 이름을 올리는 등 성공적인 시즌을 보낸 그는 이제 완전한 안양의 식구가 됐다.

2010-2011시즌 사프리사(코스타리카)에서 데뷔한 조나탄은 우에스카(스페인), 지르카(우크라이나) 등에서 임대로 뛰었고, 2018-2019시즌 알라후엘렌세로 이적한 뒤 2021시즌 한국 무대를 밟았다.

코스타리카 국가대표이기도 한 그는 올해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에도 꾸준히 참가했다.

조나탄은 "안양에 완벽하게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다. 올해 안양의 승격을 목표로 달려왔는데, 그 목표를 이루지 못해 너무 아쉬웠다. 2022 시즌에는 승격이라는 선물을 꼭 안양 팬들에게 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현재 코스타리카에서 휴가 중인 조나탄은 안양의 동계 훈련 일정에 맞춰 귀국할 예정이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