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집트 진출 노리는 'K방산'…K-9 자주포 수출 협상 진행

송고시간2021-11-30 12:00

beta

국산 자주포 K-9의 이집트 수출이 추진되고 있다.

30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카이로에서 열리는 이집트 방산전시회(EDEX 2021)에서 한국 K-9 자주포의 이집트 수출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 이른바 'K-9 패키지'의 완제품 납품과 기술 이전을 통한 현지생산 방식의 수출이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계약 성사시 K-9 중동·아프리카 첫 진출…韓업체들 방산전시회서 시장개척 타진

K-9 자주포
K-9 자주포

3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의 방산전시회 'EDEX 2021'의 한화디펜스 부스에 전시된 K-9 자주포.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카이로·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용래 기자 = 국산 자주포 K-9의 이집트 수출이 추진되고 있다. 계약이 성사되면 K-9은 처음으로 중동·아프리카 지역 진출에 성공하게 된다.

30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카이로에서 열리는 이집트 방산전시회(EDEX 2021)에서 한국 K-9 자주포의 이집트 수출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 이른바 'K-9 패키지'의 완제품 납품과 기술 이전을 통한 현지생산 방식의 수출이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

2005년부터 이집트 진출을 타진하기 시작한 K-9의 수출이 최종 성사되면 중동·아프리카지역에 진출하는 첫 사례가 된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K-9 자주포는 현재 한국 등 7개국이 1천700여 문을 운용하고 있고, 앞서 터키·노르웨이·핀란드·에스토니아 등에 수출됐다.

특히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한화디펜스 전시관을 직접 방문해 수출 기대감을 높였다.

K-9 자주포가 중동·아프리카 시장에서 '제2의 천궁'이 될지 방산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국산 탄도탄 요격체제 '천궁-Ⅱ'는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에 4조원대 물량을 수출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II' UAE에 4조원규모 수출한다
한국형 패트리엇 '천궁-II' UAE에 4조원규모 수출한다

(서울=연합뉴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가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될 예정이다.
UAE 국방부는 16일 공식트위터를 통해 "한국의 방공 체계인 M-SAM(중거리 지대공미사일)을 들여올 계획"이라며 "계약 규모는 35억 달러(약 4조1천억원) 상당"이라고 발표했다.
사진은 천궁-Ⅱ 발사 장면. 2021.11.17 [방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시회 취재를 나온 이집트의 한 기자는 "이집트에서 K-9 도입에 관심이 크다"면서 "성능이 좋아서 이집트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집트와 한국이 방산 교류를 더 확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HlwohlrNGE

한화디펜스 측은 중동·아프리카 판로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 회사 손재일 대표이사는 "K-9은 이집트 등 아프리카·중동국가도 큰 관심을 두고 있다"면서 "여러 나라의 요구 성능에 가장 부합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며 수출 전선을 넓혀왔는데, 이런 맞춤형 전략으로 아프리카 등 새 시장 개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EDEX 2021'에는 40여 개국 350여 개 방산기업이 참여여 중이다. 한국에서는 한화디펜스, 현대로템, 풍산, 한컴라이프케어, 두두아이티 등 10여 개 업체가 참여해 'K방산'을 알리고 있다.

K-2 전차
K-2 전차

[국방과학연구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로템도 현지에서 K-2 전차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지하철 3호선까지 개통된 이집트에서 1·3호선 전동차를 현대로템이 수출할 정도로 이집트는 이 회사에 친숙한 시장이다.

다만, 전차는 자주포보다 가격이 높아 아직 수출 논의가 본격적으로 오가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작년부터 전차, 탱크 등 여러 지상장비 (수출을) 협의하고 있다"면서 "장기적 비전을 갖고 노력하면 전차사업에서도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육해공군 병력 60만여 명에 예비군 48만 명을 둔 이집트는 2015∼2019년 기준(스톡홀름국제평화문제연구소 집계)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에 이어 세계 3위의 무기 수입국이다.

yonglae@yna.co.kr

불 뿜는 K-9 자주포
불 뿜는 K-9 자주포

[방위사업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