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심정지환자 생존율↓…"감염우려에 심폐소생술 줄어"

송고시간2021-11-30 13:00

beta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급작스럽게 심장 활동이 저하하거나 멈추는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생존율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질병관리청과 소방청이 공동 주관한 제10차 급성심장정지조사 심포지엄에 따르면 작년 119 구급대가 이송한 심정지 환자는 총 3만1천652명이다.

정성필 국가 급성심장정지조사감시 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적극적인 심폐소생술 시행이 감소하고, 방역 조치나 이송 병원 선정에 지연이 생긴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급성심장정지 예방을 위한) 병원 이용이 줄어드는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8.7%→7.5%로 감소…뇌기능 회복률도 5.4%→4.9%

급성심장정지 생존율 추이(%)
급성심장정지 생존율 추이(%)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이후, 급작스럽게 심장 활동이 저하하거나 멈추는 급성심장정지 환자의 생존율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질병관리청과 소방청이 공동 주관한 제10차 급성심장정지조사 심포지엄에 따르면 작년 119 구급대가 이송한 심정지 환자는 총 3만1천652명이다.

이 중 의무기록조사가 완료된 3만1천417명 중 7.5%(2천346명)가 생존했다.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은 관련 집계가 시작된 2006년 2.3%로 시작해 꾸준히 상승하면서 2019년 8.7%(3만279명 중 2천623명)까지 올랐으나, 지난해 큰 폭으로 떨어졌다.

퇴원 시 혼자서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뇌 기능이 회복된 비율은 4.9%로 이 역시 직전해 5.4%보다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1월부터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되면서 환자 생존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정성필 국가 급성심장정지조사감시 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적극적인 심폐소생술 시행이 감소하고, 방역 조치나 이송 병원 선정에 지연이 생긴 데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급성심장정지 예방을 위한) 병원 이용이 줄어드는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반인이 시행하는 심폐소생술을 받은 환자는 매년 증가세를 보이며 지난해 26.4%를 기록했다. 2019년의 24.7%보다는 1.7%포인트 올랐다.

질병청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일반인이 심정지 환자를 목격했을 경우 먼저 본인의 마스크를 착용하고 119 구급요원의 조언에 따라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상황인지 알아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만약 환자가 호흡이 없거나 비정상 호흡을 한다면 환자의 코와 입을 마스크나 천, 수건으로 덮고 인공호흡 없이 가슴압박을 시도하며, 이후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심폐소생술 이후에는 코로나19 감염관리지침에 따라 개인 방역을 준수하면서 보건당국에 알리고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코로나19 유행시 일반인 구조자 용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
코로나19 유행시 일반인 구조자 용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