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잠수함 프로젝트, 한국 등 최소 7개국 비밀 지원"

송고시간2021-11-30 10:36

beta

한국과 미국 등 최소 7개국이 대만의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지원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대만의 주요 우방인 미국이 전투 시스템 부품과 음파 탐지기를 포함한 핵심 기술을 제공하고 있지만 지원국의 범위는 미국을 넘어선다"고 설명했다.

"한국, 호주, 인도, 스페인. 캐나다 등 최소 5개국 출신 엔지니어, 기술자, 전직 해군 장교들이 대만 가오슝(高雄)에 있는 국영 대만국제조선공사(CSBC)에서 잠수함 건조를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잠수함에 승선한 모습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잠수함에 승선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지난 3월 21일 가오슝 해군기지를 방문해 잠수함에 승선한 모습. 2021.11.30.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한국과 미국 등 최소 7개국이 대만의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지원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대만의 주요 우방인 미국이 전투 시스템 부품과 음파 탐지기를 포함한 핵심 기술을 제공하고 있지만 지원국의 범위는 미국을 넘어선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영국 해군 제독 출신 이안 맥기가 잠수함 전문가 모집에 핵심 역할을 했으며, 영국 정부가 지난 3년간 자국 기업들이 대만에 잠수함 부품과 기술, 소프트웨어 판매할 수 있게 여러개의 수출 허가를 내줬다고 보도했다.

또 "한국, 호주, 인도, 스페인. 캐나다 등 최소 5개국 출신 엔지니어, 기술자, 전직 해군 장교들이 대만 가오슝(高雄)에 있는 국영 대만국제조선공사(CSBC)에서 잠수함 건조를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6년 집권한 대만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정부는 독자적인 잠수함의 개발에 나섰다.

2017년 자체 잠수함 설계에 돌입한 대만은 2024년 첫 번째 잠수함 생산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8대의 잠수함을 건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대만에 실전 배치된 잠수함은 4척으로 1970년대에 미국에서 인수한 2척은 낡았고, 다른 2척은 1980년대 후반 네덜란드에서 구매했다.

대만은 이후 중국의 압력으로 잠수함을 추가로 구매하지 못했다.

로이터는 대만이 20여년간 현대식 디젤 잠수함을 구매하려고 했지만, 핵추진 잠수함을 보유한 미국은 디젤 잠수함 건조를 오래 전 중단했고 다른 나라들은 중국의 분노를 살까 두려워 주저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다만 독일과 일본 등의 경우는 대만의 요청에도 참여를 꺼려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자사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대만 당국이 잠수함 프로그램을 위해 외부 세력과 결탁하고 있다"며 "관련국들은 대만과 군사 교류를 중단하고 대만의 독립 세력 지원을 중단해야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