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호천→미호강' 명칭변경 본격화…주민 85.9% 찬성

송고시간2021-11-30 10:24

beta

충북 음성군 삼성면에서 발원해 금강에 합류하는 국가하천인 미호천의 명칭을 '미호강'으로 변경하는 작업이 본격화된다.

3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5∼28일 미호천 유역에 사는 2천716명을 대상으로 명칭 변경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85.9%인 2천334명이 찬성했다.

도 관계자는 "미호천 유역의 주민 대다수가 명칭 변경에 찬성 의견을 낸 만큼 그 바람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음성군 삼성면에서 발원해 금강에 합류하는 국가하천인 미호천의 명칭을 '미호강'으로 변경하는 작업이 본격화된다.

미호천
미호천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0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15∼28일 미호천 유역에 사는 2천716명을 대상으로 명칭 변경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85.9%인 2천334명이 찬성했다.

설문은 미호천이 통과하는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 세종시 주민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30대 이하 889명, 40∼50대 1천282명, 60대 이상 545명이 참여했다.

도는 이 결과 등을 토대로 국토교통부에 명칭 변경 내부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다.

명칭 변경은 환경부가 주관하는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도 관계자는 "미호천 유역의 주민 대다수가 명칭 변경에 찬성 의견을 낸 만큼 그 바람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충북 중부권 문명발상지이자 대표 하천인 미호천은 길이 89.2㎞로 다른 지역의 강보다 유역면적이 넓다.

'강' 명칭이 붙은 전국의 국가하천 가운데 미호천보다 작은 하천도 13개나 된다.

이에 지역에서는 미호천의 상징성과 주민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강' 명칭 사용을 통한 위상 제고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지속해서 나오고 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