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외지 확진자 접촉 감염 속출…수도권 관련 9명

송고시간2021-11-30 10:00

beta

대전에서 외지 코로나19 확진자를 접촉해 감염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43명 가운데 3명은 경기 파주 3944번 확진자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에서는 서구 거주 초등생 형제와 아버지, 동구 거주 30대 부부와 미취학 자녀가 확진되는 등 일가족 감염도 잇따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구 종합병원 관련 26명째…중학교·교회·건설현장 매개 확산 지속

위중증 환자 병상 풀가동…대전시, 26개 추가 확보 추진 중

대전 남은 중증 병상 '0개'
대전 남은 중증 병상 '0개'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을지대학교병원 감염병 전담 병동의 CCTV 모습.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대전에 있는 중증 병상은 모두 사용 중이어서 추가로 환자를 수용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2021.11.29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에서 외지 코로나19 확진자를 접촉해 감염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30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43명 가운데 3명은 경기 파주 3944번 확진자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4명은 서울 확진자와 관련돼 있고, 인천과 경기 안양 확진자를 접촉한 경우도 1명씩이다.

대전에서는 서구 거주 초등생 형제와 아버지, 동구 거주 30대 부부와 미취학 자녀가 확진되는 등 일가족 감염도 잇따랐다.

중구 종합병원 환자·종사자 연쇄 확진 관련해서는 2명이 추가됐다. 누적 26명째이다.

유성구 중학교 학생·가족 집단감염도 1명(누적 24명)이 늘었고, 유성구 건설현장 근로자 연쇄 감염 관련도 1명(누적 12명)이 추가됐다.

유성구 교회 교인·가족 집단감염은 1명이 늘어 총 70명에 이르렀다.

전날까지 최근 1주일간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322명으로, 하루 46명꼴이다.

충남대병원의 위중증 환자 전담 병상 25개는 100% 가동 중이다. 환자 가운데 5명은 수도권에서 이송됐다.

대전시는 건양대병원에 위중증 환자 전담 병상 3개를 추가 확보하고, 충남대병원과 건양대병원에 준중증 환자 병상 23개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준중증 치료 병상이 확보되면 급한 대로 위중증 환자 병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