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약업계 "기존백신 효과 없을 수도" 최악 시나리오까지 검토

송고시간2021-11-30 09:57

beta

글로벌 백신업체들이 최근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기존 백신의 효과를 살펴보면서 '오미크론 맞춤형' 백신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30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업체들은 기존 백신의 보호 효과에 대한 실험에 착수했으며, 이와 동시에 기존 백신의 효과가 충분치 않을 경우 몇 달 내로 오미크론에 대응할 백신을 갖출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CNBC 인터뷰에서 "아직 모르지만, 기존 백신의 보호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이 경우 100일 안에 새 백신을 만들 수 있으며 이미 관련 작업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미크론에 기존효과 실험·맞춤형 개발 '투트랙'

화이자·모더나 "맞춤형도 몇 달 내 가능" 자신

"오미크론 부스터샷 시장규모 24조∼59조원"

화이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화이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글로벌 백신업체들이 최근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기존 백신의 효과를 살펴보면서 '오미크론 맞춤형' 백신 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30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업체들은 기존 백신의 보호 효과에 대한 실험에 착수했으며, 이와 동시에 기존 백신의 효과가 충분치 않을 경우 몇 달 내로 오미크론에 대응할 백신을 갖출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CNBC 인터뷰에서 "아직 모르지만, 기존 백신의 보호 효과가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이 경우 100일 안에 새 백신을 만들 수 있으며 이미 관련 작업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화이자는 백신 개발을 위한 첫 단계로 지난 26일 DNA 형틀을 새로 만들었다.

그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면서 앞서 나왔던 베타·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효과적이라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최고의학책임자(CMO)인 폴 버튼은 전날 BBC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면역 회피'와 관련 있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우려했다.

그는 "새로운 백신을 만들 필요가 있다면 대량 생산에 앞서 내년 초에는 백신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CNBC 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이라는 특정 변이에 대한 백신을 대량으로 만들어 공급할 준비를 하기 전까지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방셀 CEO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아주 강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이 변이가 현재 나와 있는 백신의 예방효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려면 최소 2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얀센 백신을 개발한 존슨앤존슨 측은 기존 백신의 효과에 대해 평가하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오미크론에 대응할 백신 개발 작업에도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업체들이 기존에도 새로운 변이가 나올 경우 그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백신 고안 작업을 했지만, 현재 부스터샷으로 쓰이는 것은 초기에 만든 오리지널 백신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의 특색을 고려할 때 이번에는 성격이 다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모건 스탠리 애널리스트 매슈 해리슨은 "오미크론 부스터샷이 필요할 가능성이 더 높다"면서 관련 시장 규모가 내년에 200억~500억 달러(약 23조7천억~59조4천억원)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