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당대표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캠프 자리싸움 한심"

송고시간2021-11-30 09:29

beta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30일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대표가 일정을 취소하고 고심에 들어갔다. 이 대표가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을 받고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상한 사람들 설쳐서 캠프 잡탕이 돼…대표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30일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이준석 대표가 일정을 취소하고 고심에 들어갔다. 이 대표가 밀려나면 국민의힘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을 받고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당 대표를 내치려 한다'는 또 다른 질문에 대해서도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답했다.

또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며 당 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후보의 선대위 구성과 일정 등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이 제기된 가운데 이 대표가 이날 오전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사퇴를 포함한 중대결심에 나설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