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10월 생산 1.9%↓, 1년 반만에 최대감소…제조업·서비스업↓

송고시간2021-11-30 08:08

beta

제조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나란히 줄면서 10월 전(全)산업생산이 전월보다 2% 가까이 줄어 1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10월 이틀의 대체공휴일이 생긴 것과 9월 생산 호조에 대한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친 수치인 만큼 경기 회복세가 꺾였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30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0.8(2015년=100)로 전월보다 1.9% 줄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는 0.2%↑…통계청 "대체공휴일 등 영향, 경기 흐름 판단하긴 일러"

10월 생산 1.9%↓, 1년 반만에 최대감소…제조업·서비스업↓ (CG)
10월 생산 1.9%↓, 1년 반만에 최대감소…제조업·서비스업↓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곽민서 김다혜 기자 = 제조업과 서비스업 생산이 나란히 줄면서 10월 전(全)산업생산이 전월보다 2% 가까이 줄어 1년 반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다만 10월 이틀의 대체공휴일이 생긴 것과 9월 생산 호조에 대한 기저효과가 영향을 미친 수치인 만큼 경기 회복세가 꺾였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30일 통계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0.8(2015년=100)로 전월보다 1.9% 줄었다.

지난해 4월(-2.0%)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전산업생산은 7월과 8월 각각 0.7%, 0.1% 감소했다가 9월에는 1.1%로 반등했는데 10월에는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제조업은 3.1% 감소해 7월 이후 넉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공급망 차질 등의 여파가 미친 것으로 보인다.

9월 1.4% 증가했던 서비스업도 10월에는 0.3% 감소로 전환했다.

제조업 생산 현장
제조업 생산 현장

충남의 한 자동차 부품업체 공장에서 근로자가 작업을 하고 있다. [촬영 이세원]

공공행정은 8.9% 줄었고 건설업도 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계절조정)는 121.5(2015년=100)로 전월보다 0.2% 증가했다.

소매판매액 지수는 9월(2.4%)에 이어 두 달째 증가세다.

설비투자와 건설기성은 각각 5.4%, 1.3%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0으로 0.2포인트 하락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5포인트 하락해 101.6으로 집계됐다.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두 달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넉 달째 하락세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생산과 투자 등 소비를 제외한 주요 지표가 전월보다 약화하면서 최근의 경기 회복 흐름이 멈칫거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10월 부진에는 대체공휴일 지정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와 9월이 높았던 데 대한 기저 영향이 컸다는 점을 참작하며 봐야 한다"며 "10월 숫자만으로 경기 흐름을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래픽] 전산업생산 증감 추이
[그래픽] 전산업생산 증감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