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전역에 비, 밤부터 눈…내일까지 예상강수량 최고 40㎜

송고시간2021-11-30 06:45

beta

화요일인 30일 충북에는 서해 중부 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중 도내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저녁부터 비가 눈으로 바뀌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녁부터 기온이 떨어져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도로에 살얼음이 생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화요일인 30일 충북에는 서해 중부 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중 도내 전역으로 확대되겠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녁부터 비가 눈으로 바뀌는 곳이 있겠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기온은 청주 5.5도, 충주 3.2도, 진천·추풍령 각 3도, 옥천 3.1도, 제천 0.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9∼12도로 예상된다.

낮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12월 1일에도 서해상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전 4시까지 중·남부에 가끔 비나 눈이 내리겠다.

이때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5∼40㎜(예상 적설량 중남부 1∼3㎝, 북부 1㎝)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녁부터 기온이 떨어져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도로에 살얼음이 생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으로 예보됐다.

ks@yna.co.kr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