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감염 여러 대륙서 속출…일본서도 첫 확인(종합2보)

송고시간2021-11-30 16:52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아프리카와 유럽을 넘어 일본에서도 발견되는 등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30일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견된 나라는 처음 환자가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 영국, 독일, 스페인, 홍콩, 호주, 캐나다, 일본 등 아프리카와 유럽, 아시아 대륙에 걸쳐 18개국으로 집계됐다.

3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당국은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나미비아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개국 발병…전 세계 확산에 내달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취소

"미국도 확산 불가피"…바이든 '패닉 말고 우려' 백신 강조

연준의장, 경기부진 위험·물가상승 불확실성 증가 우려

일본, 오미크론 우려에 다시 '봉쇄'
일본, 오미크론 우려에 다시 '봉쇄'

(나리타=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입을 차단하겠다며 입국 규제를 강화한 첫날인 30일 일본 수도권 관문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 소재 나리타국제공항의 보안 검색대에서 관계자가 마스크를 쓰고 근무 중이다. 2021.11.30

(세계종합=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아프리카와 유럽을 넘어 일본에서도 발견되는 등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30일 현재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견된 나라는 처음 환자가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 영국, 독일, 스페인, 홍콩, 호주, 캐나다, 일본 등 아프리카와 유럽, 아시아 대륙에 걸쳐 18개국으로 집계됐다.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백신의 면역력을 회피할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우려 속에 약 70개국이 일단 백신 추가접종을 확대하고 입국 규제를 강화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면역 효과가 있는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 전세계는 이에 맞서면서 엄혹한 겨울을 넘겨야 하는 상황이다.

◇ 일본서도 오미크론 확진자 나와…발생국 증가 속 집단감염도

3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당국은 지난 28일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나미비아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 남성은 입국 단계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오미크론 변이' 우려 속 첫 감염자 나온 일본
'오미크론 변이' 우려 속 첫 감염자 나온 일본

(나리타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도 도쿄 외곽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호복을 입은 공항 직원이 국제선 탑승객의 체온을 재고 있다. 30일 교도통신은 지난 28일 이 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나미비아 남성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오미크론 변이 차단을 위해 지난 28일부터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 신규 입국을 금지한 데 이어 30일부터는 전 세계 모든 외국인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2021.11.30 sungok@yna.co.kr

일본은 28일 0시부터 나미비아를 포함해 남아프리카 9개국에서 새로 오는 외국인을 막고 재입국자는 지정시설에서 열흘간 격리하도록 했다.

지난 29일 포르투갈에서는 프로축구 벨레넨세스 소속 선수와 직원 등 13명이 집단으로 오미크론 변이에 걸렸다.

감염자 중 1명만 최근 남아공에 다녀왔기 때문에 보건 당국은 다른 사람들은 국내에서 걸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

영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사례는 8건 추가돼 모두 11건으로 늘어났다.

독일에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4건 추가돼 모두 7건이 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 "세계적으로 매우 큰 위험 요인이 되고 있다"라며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닌 매우 다른 변이"라고 경고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다음 주께 영국 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수백 건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마이크 틸더즐리 워릭대 교수는 "개인이 감염되는 시점과 감염사례가 보고되는 시점 사이에 시차가 있다"면서 "감염사례가 발견됐을 때는 지역사회 내 더 많은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에 방호복을 입고 입국하는 여행객
호주 시드니 국제공항에 방호복을 입고 입국하는 여행객

[EPA/A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국경통제 강화, 동계 유니버시아드 전격 취소…면역회피 우려

각국은 입국규제를 강화하고 추가접종을 확대하는 등 대응을 서두르고 있다.

세계에서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인 포르투갈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다음 달 1일부터 입국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스페인과 폴란드도 입국규제와 자가격리 규정을 강화했다. 폴란드는 다음 달 1일부터 남아공 등 7개 아프리카 국가발 항공기 착륙을 금지하고, EU 외 입국자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경우 14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일본은 30일부터 한 달간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했고 필리핀은 남아프리카뿐 아니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등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발생한 유럽 7개국에 대해서도 입국을 차단했다.

2021년 스위스 동계 유니버시아드 조직위 측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로 다음달 11일로 예정됐던 대회를 취소하기로 했다.

오미크론의 확산 속도와 밝혀질 특색에 따라 최대의 겨울 스포츠 축제인 2022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영향받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영국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추가접종을 18세 이상 모든 성인으로 확대하고, 접종 간격도 3개월로 단축하기로 했다. 현재는 40세 이상이 대상이고 접종 간격은 6개월이다.

백신 접종으로 형성된 면역이 오미크론 변이에는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독일 베를린 샤리테 병원의 크리스티안 드로스텐 감염병 학자는 ZDF방송에 "남아공에서 젊고, 이미 코로나19에 걸렸던 이들이 감염되고 있다"면서 "첫 면역회피 변이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30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에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만큼 효과적이지 않을 것 같다"라면서 면역 회피 가능성을 거론했다.

야간 영업금지령이 내려진 네덜란드
야간 영업금지령이 내려진 네덜란드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미국도 불가피…바이든 '과학·백신 믿는다' 차분한 대응 촉구

뉴욕시가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도록 경보를 내리는 등 미국도 오미크론 변이 상륙 대비에 나섰다.

뉴욕시 보건 관리들은 며칠 내로 뉴욕에서도 새 변이를 보게 될 것으로 예상했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미국에도 상륙했는지 파악하기 위해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내에서 조만간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발생하는 게 불가피하다는 점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현 상황이 '패닉'(공포·공황)은 아니라면서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우리는 혼돈과 혼란이 아니라 과학적 조처와 속도를 통해 이 변이와 싸울 것"이라면서 필요시 오미크론 변이에 특화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을 접종하고 부스터샷(추가접종)도 맞으라고 촉구하고 마스크 착용을 호소했지만 현재로서는 봉쇄정책이나 추가적인 여행 제한 조처는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모든 미국 성인이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아야 한다고 권고를 격상했다.

그러나 아프리카 직항 노선을 운행하는 미국 항공사들은 당분간 항공편 축소 없이 예정된 비행일정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상원 은행위원회 출석에 앞서 배포한 서면 답변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가 고용과 경제활동에 하방위험을 제기한다"면서 "인플레이션 불확실성을 증대시켰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런던 최윤정, 베를린 이 율, 제네바 임은진, 파리 현혜란, 워싱턴 류지복, 뉴욕 강건택 특파원, 서울 차병섭 기자)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vGIuZpu8V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