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에 잘린 국방장관 "회고록 손대지마" 국방부에 소송

송고시간2021-11-30 02:05

내년 5월 출간 계획…출판사 "트럼프 시절의 충격적 내용 공개"

에스퍼 전 장관(오른쪽)과 트럼프
에스퍼 전 장관(오른쪽)과 트럼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국방장관을 지낸 마크 에스퍼가 회고록의 중요한 부분이 임의로 편집됐다며 국방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2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에스퍼 전 장관은 전날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 이런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

회고록 출간에 앞서 국방부에 국가안보상 기밀 유출은 없는지 살펴보라고 원고를 건네줬더니 분명한 이유 제시도 없이 일부 내용이 삭제됐다는 것이다.

소장엔 "기밀이라는 이유로 중요한 내용이 부적절하게 보류됐고 해당 내용은 중요한 이야기 전달에 핵심적"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에스퍼 전 장관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표현의 자유를 규정한 수정헌법 1조 상의 권리를 침해했다면서 "너무나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국민에게 나의 이야기를 완전하게 전하기 위해서 법적공방이 유일한 방법이라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국방부는 국가안보와 저자의 바람 사이에 균형을 맞출 의무를 심각하게 여긴다"면서도 "이 사안이 소송 중이라 추가 언급을 자제하겠다"고 했다.

에스퍼 전 장관의 회고록 '엄숙한 선서'는 내년 5월 출간될 예정이다. 출판사는 "트럼프 행정부에서 보낸 격동의 임기에 대한 충격적 세부 내용이 공개될 것"이라며 홍보하고 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육군장관을 지내다 2019년 7월 국방장관에 취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동조하며 충복 역할을 하다가 지난해 6월 인종차별 항의 시위 확산에 군을 동원하려는 시도에 반기를 들면서 틀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 패배 직후 에스퍼 전 장관을 경질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