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북 러 대사 "30여명 직원 계속 근무"…'2명 남아' 보도 반박

송고시간2021-11-29 17:19

마체고라 "외교관 9명, 기술직 20여명 남아"…코로나 국경봉쇄 여파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약 30명의 직원이 남아 업무를 계속하고 있다고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대사가 29일(현지시간) 밝혔다.

마체고라 대사는 대부분의 러시아 외교관들이 북한에서 철수하고 2명만 남았다는 앞선 서방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이같이 전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날 자국 관영 신문 '로시이스카야 가제타'(러시아 신문)에 "일부 대사관 직원들이 최근 북한을 떠났지만,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 규모의 3분의 1 정도 되는 직원들은 여전히 남아서 계속 일하고 있다"면서 "직원들이 모든 책무를 충분히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대사관에 9명의 외교관과 20여 명의 기술직 직원들이 남아있다"면서 "남은 직원들은 대개 부인과 자녀들을 본국으로 보내고 혼자 남은 남자 직원들"이라고 설명했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대변인은 지난 26일 자국 스푸트니크 통신에 "잔류 (러시아) 외교관 수에 관한 외국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면서도 얼마나 많은 외교관이 대사관에 남아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었다.

앞서 25일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 소속 직원 10여 명이 24일 열차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이후 평양의 러시아 대사관에는 마체고라 대사를 포함한 외교관 2명과 기술직만 남아 있다고 전했다.

주북 러시아 대사관에는 당초 약 100명의 외교관이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해 초 북한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을 봉쇄하면서 임기가 끝난 외교관들이 귀국한 뒤에도 신임외교관들이 부임하지 못해 대사관 직원 수가 계속 줄어들었다.

영국,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스웨덴, 체코, 불가리아 등 유럽 국가들은 줄지어 북한 공관을 잠정 폐쇄했다.

로시이스카야 가제타는 현재 북한에는 러시아 대사관을 포함 8개 외국 대사관만 남아 업무를 계속하고 있으며, 서방 대사관들과 국제기구들은 모두 철수했다고 전했다.

평양 떠나는 동료들 배웅하는 주북 러시아 대사관 직원
평양 떠나는 동료들 배웅하는 주북 러시아 대사관 직원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계정 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