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안군, '인삼재배 문화'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

송고시간2021-11-29 17:10

beta

전북 진안군은 인삼재배 문화를 향토문화유산(무형유산 제3호)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군 향토문화유산 심의위원회는 진안인삼 재배의 역사성, 학술성, 예술성, 기술성, 사회·문화 가치 등에 비춰 향토문화유산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전춘성 군수는 "진안인삼 재배 문화의 역사성과 우수성이 증명됐다"며 "향토문화유산 지정이 진안인삼 브랜드 가치 상승과 홍삼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진안 마이산 인근 인삼재배
진안 마이산 인근 인삼재배

[진안군 제공]

(진안=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진안군은 인삼재배 문화를 향토문화유산(무형유산 제3호)으로 지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농경 분야의 향토문화유산 지정은 지역에서 최초며 인삼 재배의 특징과 문화적 가치를 포괄한다.

군 향토문화유산 심의위원회는 진안인삼 재배의 역사성, 학술성, 예술성, 기술성, 사회·문화 가치 등에 비춰 향토문화유산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전춘성 군수는 "진안인삼 재배 문화의 역사성과 우수성이 증명됐다"며 "향토문화유산 지정이 진안인삼 브랜드 가치 상승과 홍삼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