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쌀·라면·고기…연말 앞두고 익산지역 온정 잇따라

송고시간2021-11-29 15:31

beta

연말연시를 앞두고 전북 익산시에 라면과 쌀, 돼지고기 등 온정이 쌓이고 있다.

익산지역 향토기업인 ㈜하림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이 어려워진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1억원 상당의 라면 1천300상자를 익산시청에 맡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돈협회, 익산시에 돼지고기 전달
한돈협회, 익산시에 돼지고기 전달

[익산시 제공]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연말연시를 앞두고 전북 익산시에 라면과 쌀, 돼지고기 등 온정이 쌓이고 있다.

익산지역 향토기업인 ㈜하림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이 어려워진 이웃에게 전달해달라며 1억원 상당의 라면 1천300상자를 익산시청에 맡겼다.

시는 4만1천600봉의 라면을 관내 아동·청소년이 있는 저소득 가정과 시설에 지원할 계획이다.

박길연 하림대표는 "한창 많이 먹고 자라야 하는 아이들에게 이왕이면 건강한 라면을 맛보게 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기탁 배경을 설명했다.

하림은 매년 정기적으로 행복 나눔 마켓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도 코로나19 의료진에 육가공제품을, 익산 나눔 곳간에 즉석 삼계탕(900포)을 지원했다.

나눔 곳간은 코로나19 여파로 실직, 휴·폐업하거나 병에 걸려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에게 5만원 상당의 식품과 생필품 등을 무료로 지원하는 익산시 자체 프로그램이다.

한돈협회 익산시지부도 이날 시에 500만원 상당의 돼지고기 1천400㎏을 기탁했다.

이날 기부된 돼지고기는 코로나19 여파로 실직, 폐업하는 등 경제적으로 힘든 지역 내 위기가정에 배분될 예정이다.

이리남중교회도 나눔 곳간에 백미 1천kg을 기부했다.

앞서 이 교회는 올해 저소득 다문화가정과 폭우로 침수피해를 본 중앙동 상가에 각각 5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우리의 이웃들이 정말 많은데, 기업과 종교기관, 각종 협회에서 정성들을 보내주셔서 이웃들에게 위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