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임기 5년간 세종시 실질적 수도로서 기능하도록 하겠다"

송고시간2021-11-29 14:25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9일 "제가 차기 정부를 맡으면 임기 5년 동안 세종시에 여러가지 법적·제도적 장치뿐 아니라 기반시설과 수도로서의 국격 차원에서도 문화·예술·교육, 또 학계와 정부 인사들이 서로 만나 치열한 정책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장까지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2박3일 충청 방문 일정의 첫 번째로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찾아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둘러본 뒤 "세종시가 실질적인 수도로서 기능을 확실하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세종시 주변 지역에 과학기술단지를 더 육성시켜서 우리나라 미래의 중심 '신중부시대'를 열도록 하겠다"면서 "그러려면 세종시를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더욱 내실화시켜 나가야 하는 것뿐만 아니고, 대덕이나 주변 산업단지들을 첨단과학기술단지로 육성해 대한민국 산업을 이끄는 것을 투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와대 제2 집무실 세종에 이전할 법적 근거 마련할 것"

(서울·세종=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9일 "제가 차기 정부를 맡으면 임기 5년 동안 세종시에 여러가지 법적·제도적 장치뿐 아니라 기반시설과 수도로서의 국격 차원에서도 문화·예술·교육, 또 학계와 정부 인사들이 서로 만나 치열한 정책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장까지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2박3일 충청 방문 일정의 첫 번째로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찾아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둘러본 뒤 "세종시가 실질적인 수도로서 기능을 확실하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 바라보는 윤석열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 바라보는 윤석열

(세종=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2021.11.29 [공동취재] uwg806@yna.co.kr

그는 "여기(세종)에 정부청사만 내려와 있는데 정주 여건도 중요하고, 여기가 우리나라 정책 수립의 중심이 되기 위해서는 중앙부처만 내려와서 될 문제가 아니고 많은 정책 연구·교육 시설들도 같이 와야 한다"면서 "이런 시설이 오게 될 때 따르는 여러가지 문화예술적 도시로서의 완전성을 갖는 기능들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특별법을 만들어 세종시에 행정수도 지위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대해선 "헌법 개정이라든가 법 개정은 국민 전체와의 합의에 따른 문제"라면서, 행정수도로서의 기능을 실질화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단 행정적으로 이 지역이 수도로서의 기능을 더 실질화, 내실화할 수 있도록 많은 투자와 기반시설을 더 확충하고 더 많은 인구가 이 지역으로 유입돼서 이 지역이 행정수도로서 정부청사뿐만 아니라 그걸 백업하고 지원할 수 있는 많은 기관을 만드는 게 더 중요한 문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할 땐 얼마든지 할 수 있으나, 법이 앞서서 될 문제는 아니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청와대의 세종시 이전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일단 청와대 제2 집무실을 (세종에) 이전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청와대 이전도 법 개정사항이기 때문에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법률안을 제출하든지 국회에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세종시 주변 지역에 과학기술단지를 더 육성시켜서 우리나라 미래의 중심 '신중부시대'를 열도록 하겠다"면서 "그러려면 세종시를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더욱 내실화시켜 나가야 하는 것뿐만 아니고, 대덕이나 주변 산업단지들을 첨단과학기술단지로 육성해 대한민국 산업을 이끄는 것을 투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