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청, 전남 장성 대양판지 폐수 무단방류 확인

송고시간2021-11-29 13:57

beta

전남 장성에 소재한 종이상자 생산 업체인 대양판지가 폐수를 무단 방류했다는 의혹이 환경 당국 현장점검에서 사실로 드러났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양판지 사업장에서 이달 18일부터 22일까지 현장점검을 벌여 3건의 환경관계법령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영산강환경청은 대양판지가 2019년 5월께 폐기물로 처리해야 하는 오염수를 파지 더미에 뿌려 흡수시키는 방식으로 불법 배출한 내역을 확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지 더미에 흡수시켜 3t 배출 추정…환경법 위반사항 3건 적발

영산강환경청, 대양판지 환경법 위반 내역 적발
영산강환경청, 대양판지 환경법 위반 내역 적발

(장성=연합뉴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전남 장성에 소재한 종이상자 생산 업체인 대양판지를 현장점검해 3건의 환경관계법령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폐기물로 처리해야 하는 오염수를 파지 더미에 뿌려 흡수시키는 방식으로 무단 방류(왼쪽 사진)하고, 파지를 압축하는 폐기물처리시설(오른쪽 위 사진)과 건조하는 대기배출시설(오른쪽 아래 사진)을 신고하지 않고 설치해 운용한 내역이 적발됐다. 2021.11.29 [영산강유역환경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광주·장성=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남 장성에 소재한 종이상자 생산 업체인 대양판지가 폐수를 무단 방류했다는 의혹이 환경 당국 현장점검에서 사실로 드러났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양판지 사업장에서 이달 18일부터 22일까지 현장점검을 벌여 3건의 환경관계법령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위반 사항은 폐수 무단방류, 대기배출시설과 폐기물처리시설의 미신고 설치 및 조업 등이다.

영산강환경청은 대양판지가 2019년 5월께 폐기물로 처리해야 하는 오염수를 파지 더미에 뿌려 흡수시키는 방식으로 불법 배출한 내용을 확인했다.

이러한 방식으로 무단 방류한 폐수의 양은 3차례에 걸쳐 합산 3t인 것으로 잠정 파악했다.

영산강환경청은 정확한 방류량을 확인하기 위해 용수 사용량, 폐수 재활용량, 폐수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침전물의 양, 수분 증발량 등을 분석 중이다.

대양판지는 파지를 건조해 폐기물로 압축 처리하는 시설도 무단으로 설치해 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산강환경청은 위반 정도 등을 수사해 사법 조치가 필요한 사항은 담당 검찰청에 송치할 방침이다.

조업정지나 과태료 등 행정처분 대상은 담당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할 예정이다.

대양판지가 폐수를 무단 방류했다는 의혹은 이달 11일 노동조합의 폭로성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됐다.

담당 지자체는 환경청 점검 직전 자체 조사에 나서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운영일지 조작 등 4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하고 과태료 46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