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국가보안법에 올해 최소 50개 민주진영 단체 해산"

송고시간2021-11-29 13:54

beta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후 올해 최소 50개의 민주단체가 해산했다고 홍콩프리프레스(HKFP)가 29일 보도했다.

HKFP는 "올해 들어 11월까지 홍콩 민주화 운동의 요새인 노조, 교회, 언론사, 정당을 포함해 최소 50개 단체가 현재의 정치적 분위기에서 앞으로 나아갈 방법을 찾지 못하겠다며 해산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언론 "앞으로 나아갈 방법 찾지 못하겠다며 해산"

체포되는 홍콩 빈과일보 간부
체포되는 홍콩 빈과일보 간부

(홍콩 EPA=연합뉴스) 지난 6월17일 홍콩 경찰이 홍콩 유일 민주진영 일간지 '빈과일보'의 간부를 체포하는 모습. 2021.11.29.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후 올해 최소 50개의 민주단체가 해산했다고 홍콩프리프레스(HKFP)가 29일 보도했다.

HKFP는 "올해 들어 11월까지 홍콩 민주화 운동의 요새인 노조, 교회, 언론사, 정당을 포함해 최소 50개 단체가 현재의 정치적 분위기에서 앞으로 나아갈 방법을 찾지 못하겠다며 해산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십년 된 단체부터 2014년 우산혁명과 2019년 반정부 시위 이후 탄생한 신규 단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단체가 해산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30일 시행된 홍콩국가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다.

해당 법 시행 후 홍콩 민주진영을 대표하는 인사들을 포함해 150여명이 체포됐고 수십명이 기소됐다.

미국 등 서방에서는 이 법이 홍콩에서 반대의 목소리를 없애기 위해 제정됐다고 비판하고 있다.

해산한 단체 중 가장 역사가 오래된 조직은 1971년 설립된 홍콩중문대 학생회와 1973년 설립된 홍콩직업교사노조다.

또 1989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직후 설립된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와 홍콩기독애국민주운동, 1990년 설립된 홍콩 최대 노동단체 홍콩직공회연맹 등이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1982년 활동을 시작한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홍콩지부는 올해 말 홍콩 사무소를 폐쇄한다고 발표했고, 1995년 창간한 홍콩 유일의 민주진영 일간지 '빈과일보'는 당국의 압박 속에 지난 6월 문을 닫았다.

2000년대 들어 결성된 시민단체 민간인권진선·민주진선·민권관찰, 중국 본토에서 활동하는 인권변호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결성된 중국유권율사관주조, 정당인 열혈공민·진보선연맹·신민주동맹 등도 줄줄이 해산했다.

HKFP는 "지난 8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시민사회 탄압 의혹을 부인하며 시민사회를 존중한다고 밝혔다"면서 "그러나 민주단체 해산 흐름은 올해 하반기 가속화됐다"고 전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