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유입 차단'…남아프리카 방문 외국인근로자 입국 유예

송고시간2021-11-29 11:39

beta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 국가들에 방문한 적 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국내 입국이 유예된다.

2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고용허가제 대상 국가인 16개국 출신 근로자를 통한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고자 이 같은 지침을 마련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미크론 유입 차단 비상
오미크론 유입 차단 비상

(영종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9일 오전 방역복을 입은 해외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프리카 8개국에서 오는 외국인을 입국금지 조처했으며, 향후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2021.11.29 utzza@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 국가들에 방문한 적 있는 외국인 근로자의 국내 입국이 유예된다.

2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고용허가제 대상 국가인 16개국 출신 근로자를 통한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고자 이 같은 지침을 마련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방역 당국의 조치와 호흡을 맞추는 차원"이라며 "(고용허가제 대상)16개국은 모두 아시아권이지만, 전파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근로자 본인이나 최근 접촉한 지인이 남아프리카 국가들에 방문한 적 있는지 살펴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외국인 근로자의 합법적 취업을 보장하는 고용허가제 대상 16개 국가는 중국, 태국,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 몽골,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권 국가들이다.

노동부는 이들 국가 출신 근로자 본인·지인이 오미크론 발생국·인접국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얼마나 국내 입국을 유예할지, 어떤 조치를 취할지 등 세부적인 방안을 방역 당국과 협의 중이다.

노동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 입국 제한으로 인한 중소기업과 농·어촌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예방 접종한 근로자의 입국을 이달 말부터 원칙적으로 모두 허용하고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Nt-kc_NUJo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